우먼데일리
문화예술공연
‘하우스콘서트 썸머페스티벌’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12  21:21: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장마와 함께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됐다. 장마 전후로 푹푹 찌는 날씨가 이어지는 것도 모자라 습기와 함께 불쾌지수도 함께 상승하고 있다. 장마가 끝나면 이어질 열대야를 벌써 두려워하는 이들의 우려도 여기저기서 흘러나오고 있다.
 

하남문화예술회관이 여름을 맞이해 사흘간의 ‘하우스콘서트썸머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하우스콘서트’는 음악가 박창수의 거실에서 시작된 연주회다. 연주자와 관객이 무대라는 벽을 허물고 좁은 공간에 둘러앉아 직접 소통하는 공연 방식이다.  

이번 페스티벌은 7월 24일(수)부터 7월 27일(토)까지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아랑홀)의 무대에서 펼쳐진다.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뮤지션이 참여해 눈앞에서 펼쳐지는 생동감 넘치는 음악과 시원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브라스마켓’ 7월 24일(수) 오후 7시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아랑홀) 

하남문화예술회관 ‘하우스콘서트썸머페스티벌’의 첫 타자는 ‘브라스마켓’이다. ‘브라스마켓’은 2005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의 젊은 연주자들이 금관 앙상블 연주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단체다. 멤버는 트렘펫의나웅준과 은중기, 호른의 최우영, 트롬본의 정학균, 튜바의 김종우 등이다. 

‘브라스마켓’은 20대로 구성된 젊은 연주단체답게 창단연주회에서 ‘열정과 실력을 겸비한 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탄탄한 실력과 톡톡 튀는 해설은 듣고 보는 재미를 동시에 전해준다. 

이들은 관객과의 높은 교감과 친화력을 강점으로 수많은 무대에 올랐다. 그동안 10인조, 5인조 등 다양한 구성으로 관객을 만나며 송년음악회, 예술의전당 협연, 정기연주회를 펼쳐왔다. 2009년 열린 충무아트홀에서의 단독 콘서트는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들은 이 연주회를 통해 ‘관객과 호흡하는 참신하고도 신선한 연주’라는 호평을 얻었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특유의 장점을 살려 다양한 레퍼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오페라 ‘카르멘’ 중 ‘투우사의 노래’를 비롯해 오펜바흐의 ‘캉캉’, 차이콥스키의 ‘백조의 호수’ 중 ‘나폴리 댄스’, 엘가의 ‘사랑의 노래’, 엔리오모리꼬네의 영화 음악 ‘넬라 판타지아’ 등을 들려준다. 

‘서울기타콰르텟’ 7월 25일(목) 오후 7시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아랑홀) 

몇 해 전 오디션 열풍이 불기 시작하면서 ‘기타’에 대한 관심도가 급격히 높아졌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대중에게 친숙하고도 매력적인 기타 음색을 들려줄 ‘서울기타콰르텟’이 참여한다. ‘서울기타콰르텟’은 클래식 기타를 전공한 전문 연주자로 구성된 국내 유일의 기타 4중주다. 1999년 결성된 이래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꾸준한 연주활동을 펼치고 있다. 멤버는 음악감독 김인주와 김재학, 한형일, 이명선 등이다. 

이들은 2003년 일본기타연맹과 합주연맹에서 주최한 제15회 일본기타콩쿠르에서 1위에 입상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각 연주자의 살아있는 개성은 물론 아름다운 조화가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2005년 첫 앨범 ‘Les points cardinaux:4개의 방위’를 발매했고, 2008년 피아졸라를 주제로 한 ‘아스트로피아졸라’를 선보였다. 현재는 그간의 활동과 연주력을 인정받아 ‘전문예술법인단체’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기타콰르텟’은 다양한 레퍼토리로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이들은 기타를 위해 작곡한 음악은 물론 비발디의 ‘사계’와 같은 클래식, 영화 음악, 재즈, 가스펠 등 다채로운 장르를 섭렵해 들려준다.  

이번 공연에서는 강렬하면서도 매혹적인 기타의 선율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헨델의 ‘시바 여왕의 도착’, 피아졸라의 ‘리베르 탱고’, 비제의 ‘카르멘 조곡’, 영화 OST 메들리를 비롯해 멤버 한형일이 작곡한 다양한 레퍼토리로 하남의 여름밤을 수놓을 계획이다.

 ‘가우사이’ 7월 26일(금)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아랑홀) 

‘가우사이’는 아시아 최초 안데스 음악 전문 공연단이다. 팀명 ‘가우사이’는 잉카스 고유 언어로 ‘Kawsai’(인생)와 ‘sisay’(꽃이 피다)의 앞뒤 글자를 딴 것이다.  

‘안데스 음악’은 잉카문명의 민속 음악을 말한다. 이들은 1984년 현 멤버들의 아버지들에 의해 에콰도로오따발로에서 결성된 잉카스 혈통의 그룹이다. 결성 당시 독일 국제아트페스티벌은 물론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등 세계각지 공연을 다니며 인정받았다. 현재 멤버들은 1994년 아버지들로부터 그룹을 이어받은 2세들이다.  

‘가우사이’는 2세들이 물려받은 이후 ‘시사이’라는 이름으로 아시아에 진출했다. 한국에는 1998년 서울 정동극장의 전속 그룹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2010년에는 중국 상하이 세계엑스포에서 공연을 가졌으며, 2011년에 이름을 ‘가우사이’로 개명했다. 지금은 3세인 자신의 아들들의 스승이 되어 전통 연주를 계승하고 있다.

하남문화예술회관의 ‘하우스콘서트썸머페스티벌’에서는 ‘안데스 음악’의 전통선율을 비롯해 ‘아리랑’, ‘희나라’ 등의 한국 노래도 함께 들려줄 예정이다. 

‘황신혜 밴드’ 7월 27일(토) 오후 7시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아랑홀) 

하남문화예술회관 ‘하우스콘서트썸머페스티벌’의 마지막은 대한민국 1세대 인디뮤지션 ‘황신혜밴드’가 장식한다. ‘황신혜밴드’는 1996년 결성돼 첫 앨범 ‘만병통치’로 한국의 대중음악계에 신선한 충격을 준 팀이다.  

‘황신혜밴드’는 프로젝트형 그룹이다. 고정된 밴드 멤버 없이 매 음반과 공연마다 새로운 형식을 선보여 화제를 모은다. 이들은 종합예술을 지향해 다양한 무대 퍼포먼스와 실험적인 사운드,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많은 마니아팬을 보유하고 있다.  

밴드의 리더인 김형태는 ‘무규칙 이종 예술가’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그는 화가이자 싱어송라이터, 연극배우이자, 무대미술가로 활동 중이다. 스테디셀러 ‘너, 외롭구나’의 저자이기도 하다.  

이번 공연은 그가 그동안 펼쳐왔던 다양한 무대 퍼포먼스는 물론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공연으로 꾸며진다. ‘황신혜밴드’는 ‘Pain killer’, ‘닭대가리’, ‘밥중독’, ‘쌍방과실’, ‘오목교 러브스토리’ 등 위트 넘치면서도 날카로운 ‘황신혜밴드’ 특유의 재기 발랄함 그대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