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방송연예
정경호-주상욱-최진혁, 거부할 수 없는 상남자들의 섹시함! 여심 홀릭!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12  10:14: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동안 ‘더티 섹시’ 매력을 내뿜었던 남자 배우들에 이어 이제는 안방극장에 ‘다크 섹시’를 발산하는 상남자들의 매력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무정도시’의 카리스마 언더커버 정경호와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 2’의 ‘괴물 잡는 괴물’ 주상욱, ‘구가의 서’에서 천년 악귀가 된 최진혁이 바로 그 주인공들.

▲ 정경호, 비주얼부터 연기까지 다크 섹시의 결정체! 폭풍 카리스마 지닌 상남자로 완벽 변신!

언더커버를 소재로 한 드라마 ‘무정도시’에서 정경호는 과묵한 행동과 대사, 절도 있는 액션, 미니멀한 수트핏과 강렬한 비주얼로 잠입 형사 정시현을 완벽히 표현하고 있다. 그간 보여줬던 댄디하고 부드러운 이미지가 아닌 다크한 상남자의 포스가 느껴지는 정시현 캐릭터를 위해 정경호는 촬영돌입 전부터 체중 감량은 물론, 액션연습, 캐릭터 분석을 소홀히 하지 않으며 역할에 몰입해 왔다고. 정경호는 브라운관에 독보적인 ‘다크 섹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비주얼뿐 아니라 연기력적인 부분에서도 정경호는 부족함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극 중 마약 조직의 보스이자 언더커버 형사로 두 가지 인생을 살고 있는 캐릭터의 특성상 절제된 내면 연기와 서늘하고 날카로운 표정 연기를 보여줘야 하는 정경호는 어둠 속에서 강한 아우라를 내뿜으며 여심은 물론 남심까지 사로잡고 있다.

방송 초반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비주얼은 물론 깊숙한 내면 연기까지 상남자 정시현을 그대로 표현하고 있는 정경호. 앞으로 그의 다크 섹시 카리스마가 극 속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 주상욱, 다크 섹시 카리스마의 원조! ‘괴물 잡는 괴물’ 여지훈의 거부할 수 없는 매력!

드라마 ‘특수사건전담반 TEN 2’의 주상욱은 매회 허를 찌르는 통찰력과 영민한 추리력을 지닌 여지훈 팀장으로 분해 호연을 펼치며 브라운관에 다크 섹시함을 발산하고 있다.

‘F 사건’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을 잃어버린 상처를 고스란히 가슴 속에 지니고 있으면서도 한 편으로는 자신의 일에 집중하며 범인들을 찾아나서는 모습은 브라운관 속 다크 섹시 카리스마의 원조격으로 손꼽히며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주상욱은 매 에피소드마다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단서를 찾아내며 사건을 해결, 시즌 2에 들어서서는 더욱 업그레이드 된 강력 범죄도 단번에 실마리를 풀어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건 해결의 중심에서 절도 있는 모습으로 핵심을 끄집어내는 주상욱의 모습에 여성 시청자들이 느끼는 매력까지 증폭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셈. 종영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TEN 2’의 여지훈이 앞으로 남은 사건들을 어떻게 풀어나가며 매력을 발산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최진혁, ‘다크 월령’으로 데뷔 이래 최고 상한가! 다크 섹시함의 선두주자로 우뚝!

다크 섹시로 여심을 매료시킨 마지막 주인공은 최진혁. 드라마 ‘구가의 서’를 통해 천년 악귀 ‘다크 월령’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최진혁은 최강 비주얼과 미친 존재감으로 사랑을 받으며 절대 암흑 카리스마를 내뿜고 있다.

서늘하면서도 섬뜩한 눈빛에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만드는 강한 아우라는 강한 악령으로 변모한 월령 캐릭터를 더욱 카리스마 있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암흑 속에서 다크 카리스마를 온 몸으로 내뿜으며 죽음을 이끌고 다니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안타깝게 만들고 있다.

최진혁은 극 초반 선한 캐릭터였던 구월령이 악귀로 변하는 과정을 탄탄한 연기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여기에 올 블랙의 의상에 짙은 ‘신수 분장’으로 완성된 ‘다크 월령’은 캐릭터를 더욱 완성도 높게 그리고 있다는 평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중이다.

단순한 나쁜 남자가 아닌, 어둠 속에서도 아우라를 내뿜으며 섹시함과 함께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는 남자 배우들이 앞으로 작품 속에서 또 어떤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올가을, 우울함 대신 달콤함 선사할 ‘카라멜 디저트’
2
미래엔, 초등 엠티처에서 ‘온 작품 읽기’ 이벤트
3
[신간] 돈이 되는 상품개발
4
'피브FEEV', 하이퍼-클리어링 스팟 패드 출시
5
비비아나킴, 26일 1년 만에 싱글 앨범 ‘Lost’ 발매
6
슬림9, ‘베이직 웨이브 세트’ 출시
7
국립무용단 신작 ‘다녀와요, 다녀왔습니다’
8
컬럼비아, ‘옴니히트™ 인피니티’ 적용 숏 다운 출시
9
대구오페라하우스, ‘대구-유네스코 음악제’
10
[신간] 어쩌면 동화는 어른을 위한 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