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의료
폐경 진행되면 ‘폐 기능’도 나빠져강북삼성병원-삼성서울병원-존스홉킨스 공동 연구팀, 국내 폐경 여성 4만여 명 분석 결과
이동로 기자  |  ldr-womandail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5.13  15:34: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폐경기 여성의 경우 폐 건강에 한층 더 신경을 쏟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폐경이 시작되면 폐 기능이 점차 떨어지기 시작해 폐경 이전보다 나빠진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강북삼성병원 류승호 코호트연구센터 소장, 삼성서울병원 박혜윤 호흡기내과 교수, 조주희 임상역학연구센터장, 존스홉킨스대학 홍연수 박사 공동 연구팀은 국내 폐경기 여성 4 3822명을 대상으로 폐경 이행과정에 따른 폐 기능의 변화를 추적해 이 같이 밝혔다.

 

폐경 과정에 들어선 여성의 폐 기능을 시기에 따라 비교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2015 1월부터 2017 12월 사이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65세 이하 여성을 대상으로 폐경 전을 기준으로 폐경 초기, 폐경 후기, 폐경 이후 등 폐 기능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살폈다.

 

그 결과 폐경 이외 폐 기능에 영향을 줄만한  별다른 요인이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폐경 그 자체로 폐 기능이 나빠지는 게 확연했다.

 

폐경 이전과 비교시 폐 기능 이상 유병률을 평가하였을 때 폐경 초기 1% 머물다 후기에 접어들면서 13% 로 커졌다.

 

폐경 이후 이러한 경향은 다소 완화하긴 했어도 여전히 폐경 이전보다 폐 기능 이상 유병률이 10% 더 높았다.

 

연구팀은 폐 기능을 평가하는 세부 항목에서도 마찬가지 경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제한성 환기 장애(restrictive ventilatory disorder) 유병률을 측정한 결과 폐경 이전과 비교시 각각 폐경 초기엔 2%, 후기 18%, 폐경 이후 15%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한성 환기 장애는 폐의 유연성이 떨어져 숨을 들이마셨다 내쉬는 능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폐활량이 그만큼 줄어들었다는 뜻으로 나이가 들어서 생기는 폐활량의 감소 속도가 폐경기 동안 더 빨라졌다는 의미다.

 

폐 기능에 악영향을 끼칠만한 다른 요인들이 없는 상태에서 이러한 변화가 나타난 데 대해 연구팀은 호르몬 변화를 주 원인으로 지목했다.

 

여성호르몬의 한 종류인 에스트라디올은 일반적으로 항염증 작용을 하는데, 폐경 진행 과정에서 에스트라디올 수치가 떨어진 반면 난포자극호르몬이 증가하면서  폐조직의 염증을 불러왔을 것으로 풀이했다.

 

실제로 염증 지표 중 하나인 반응 고감도 C-반응단백(hsCRP) 수치 역시 폐경 이전과 초기 보다 폐경 후기, 폐경 이후가 더 높았다.

 

뿐만 아니라 폐경 이행 과정에서 복부 비만이 증가하기 쉬운 만큼 이로 인해 흉부와 횡격막의 움직임이 제한돼 숨쉬기 더 어려워진 것도 이유로 꼽았다.

 

연구팀은 폐경은 자연스러운 인체의 변화이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여 슬기롭게 넘어가야 한다꾸준한 유산소 운동과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폐경기 폐 건강을 챙기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Menopause’(The Journal for The North American Menopause Society)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동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폰타나, 1인용 파스타 소스 ‘투움바·화이트 라구’ 출시
2
[로얄엑스] ‘백현진: 퍼블릭 은신’
3
[신간] 혜연이의 스물, 하나, 둘
4
올가을, 우울함 대신 달콤함 선사할 ‘카라멜 디저트’
5
미래엔, 초등 엠티처에서 ‘온 작품 읽기’ 이벤트
6
'피브FEEV', 하이퍼-클리어링 스팟 패드 출시
7
슬림9, ‘베이직 웨이브 세트’ 출시
8
비비아나킴, 26일 1년 만에 싱글 앨범 ‘Lost’ 발매
9
삼성서울병원 국내 첫 ‘인공심장 수술 100예’ 달성
10
컬럼비아, ‘옴니히트™ 인피니티’ 적용 숏 다운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