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손톱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5  18:34: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북랩은 부산 지역에서 14년간 책을 읽고 시를 써 온 아침 독서회 파피루스의 처녀 시집 <손톱>을 펴냈다고 밝혔다.
이번 시집은 파피루스 회원 14명의 시 78편을 싣고 있으며, 오랜 시간 꾸준히 책을 읽어온 이들의 시인 만큼 남다른 시선과 표현력을 보여주는 점이 특징이다.
시집의 제목이 된 ‘손톱’은 회원 중 한 명인 류희연 시인의 작품이다. ‘손톱만큼’하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는가. 필시 ‘아주 조금’이겠거니 짐작할 것이다. 그러나 시인은 누군가에게 손톱만큼 사랑하노라고 고백한다. 이유는 이렇다. “버려두면 자라나서 상처를 만들기에 당신을 향한 마음을 추억이라 잘라둡니다 … 당신은/손톱처럼/떼어 버릴 수 없는 삶의 일부입니다…”. 손톱만큼 사랑한다는 게 알고 보니 우주만큼 사랑한다는 뜻이었다. 의미의 반전을 얻어내는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누구나 공감할 만한 주제를 색다른 표현으로 풀어낸 시도 눈에 띈다. 박정숙 시인의 ‘77 사이즈 그녀’다. 어느새 늙어버린 엄마를 마주한 딸은 “늘어난 사이즈와 반비례해서/노쇠하고 카랑카랑 연약”해진 그녀가 못내 서글프다. 하지만 그녀는 여전히 “올록볼록 뱃살도 사랑스러운/자글자글 주름도 자랑스러운/엄마”이다. 엄마에 대해 딸이 느끼는 보편적 감정을 역설적 표현과 의태어로 다듬어 다채로운 시로 빚어낸 것이다.
파피루스는 14년간 독서와 시작(詩作) 활동을 해 온 모임이다. 이번 시집에는 파피루스 독서회 회원 중 24명이 참여했고, 이들이 모은 시는 총 76편이다. 책 읽다 보니 시 쓰게 됐다는 그들의 이름은 두 가지 뜻을 가진다. 첫 번째는 종이가 발명되기 이전에 종이로 쓰였던 파피루스이다. 두 번째는 깨뜨릴 파(破), 가죽 피(皮), 눈물 루(淚), 물 수(水) 네 개의 한자로 만든 합자이다. 이는 ‘딱딱한 껍질 밑으로 흐르는 정서를 표현한다’는 의미이며, 각각의 한자는 이번 시집의 장 제목으로 쓰이기도 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겨울방학 공부습관 ‘미래엔 학부모 공부력 데이’
2
‘나은-건후’ 유치원복 ‘리틀스마트’
3
서울드래곤시티, ‘파티인더시티 패키지’ 출시
4
삼일로창고극장, ‘창고개방’
5
레드페이스, ‘다운 베스트 시리즈’
6
[신간] 왕초보를 위한 부동산 절세 교과서
7
키엘, 소장가치 높은 홀리데이 에디션
8
랑콤, 연말 맞아 ‘키아라 홀리데이 컬렉션’
9
첼리스트 박진영, 베토벤 탄생 250주년 갈라콘서트 출연
10
필리핀항공, 부산-마닐라 왕복 총액 21만원 특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