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라이프요리/맛집
‘푸짐하고 실속있게’ 연말 모임 메뉴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23  08:14: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수제피자 전문 브랜드 피자알볼로의 ‘더너피자 바베킹’은 직접 볶은 생불고기와 파인애플, 매콤한 핫치킨과 토마토 그리고 포테이토 미니 피자로 구성돼 여럿이 함께 먹기 적합하다.
 
피자알볼로의 기본 컨셉트인 푸짐함에서 더 나아가 ‘더 넣는’ 컨셉트로 포지셔닝해 피자 엣지 끝까지 토핑을 꽉 채운 것이 특징으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를 끌고 있는 메뉴다.
 
여러 명이 먹어도 편한 컷팅과 개성을 살린 모양으로 먹는 재미와 편의성을 더했고 육류, 과일, 채소 등 다양한 종류의 식재료가 들어가 맛과 영양 균형도 우수하다.
 
프리미엄 삼겹살 전문점 하남돼지집의 ‘모듬한판’은 여럿이 함께 즐기는 메뉴로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모듬한판은 돼지고기 부위 중 구이용으로 선호도가 가장 높은 삼겹살(180g), 특목살(180g), 생갈비(240g)로 구성돼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거부감 없이 맛볼 수 있고, 총 600g의 양으로 성인 2~3명이 배부르게 먹을 만큼 양도 넉넉하다.
 
하남돼지집의 돈육은 모두 저온 숙성을 거친 국내산 냉장육 '한돈'으로 신선도와 품질이 좋으며, 두께 20mm의 두툼한 스테이크 형태로 제공되기 때문에 얇게 썰어 나오는 수입산 냉동육과 달리 씹는 맛이 살아있다.
 
하남돼지집은 모듬한판 외에도 갈매기살(150g), 가브리살(150g), 항정살(300g) 등 특수 부위 3종으로 구성된 '특별한판' 메뉴를 제공, ‘고기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한식뷔페 ‘올반’은 모임이 많은 연말을 맞아 '순백의 겨울백미' 콘셉트의 신메뉴 20종을 선보이고 있다.
 
주요 메뉴는 연한 가브리살을 통째로 구워 육즙을 살린 '가브리살 통구이', 담백한 아귀에 각종 채소와 고소한 크림소스를 넣어 만든 '화이트 아귀 크림 스튜', 함박스테이크를 한입 크기로 먹기 좋게 만들고 토마토 소스로 풍미를 낸 뒤 펜시 모짜렐라 치즈를 갈아 눈꽃으로 표현한 '토마토 눈꽃 함박' 등이다.
합리적인 홈파티를 즐기려는 고객을 위해 ‘세븐일레븐’은 연말 시즌을 맞춰 홈파티에 알맞은 다양한 먹거리들을 출시했다.
 
연말 파티 야식으로 가장 인기가 높은 메뉴로 구성된 파티 3종으로 페페로니, 햄야채 샌드위치와 양념 닭강정이 메인인 '샌드&치킨박스'와 고추장과 갈비 양념에 조리한 통닭다리를 오븐에 구운 '대장부 바비큐 통다리 세트', 그리고 갈릭치킨과 깐풍치킨을 담은 ‘달달치킨'을 선보여 홈파티족의 호응을 얻고 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패션 모델 트렌드 변화 ‘세련미 대신 힙한 개성’
2
연극 ‘정류장 ; 무엇을 기다리고 있나요?’
3
살아 숨쉬는 판타지 월드 뉴질랜드
4
유통업계, 가격 인상 거스르는 제품·마케팅 눈길
5
맛과 식감의 경쟁력 높이는 ‘푸드테크’ 주목
6
서울숲, 8만5000송이의 대규모 ‘튤립정원’ 조성
7
레드페이스, 2019 봄여름 시즌 정우성 화보
8
[신간] 영혼을 깨우는 새벽 수업
9
[신간] ‘더 이상 공부에 쫓기지말고 공부를 정복하라
10
KFC, 신규 매장 성남태평점 오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