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두 엄마와 함께한 보름 동안의 행복 이야기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5  10:34: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환갑을 넘긴 부부가 남편을 잃고 홀로 된 두 노모를 모시고 한 집에서 보낸 15일간의 기록이 삽화를 곁들인 에세이집으로 출간됐다.
북랩은 언젠가 닥칠 이별에 앞서 가족 간의 추억을 쌓기 위해 각자의 어머니를 보름간 함께 모시고 그 기억을 일기 형식으로 남긴 중년 부부 조남대, 박경희의 <두 엄마와 함께한 보름 동안의 행복 이야기>를 펴냈다.
부부가 나이 드신 어머니들과 함께 지내기로 결심한 것은 어머니와 잠시나마 가족의 정을 나누고 싶었기 때문이다. 늦기 전에 건강이 갈수록 악화되는 어머니들과 동거하며 못다 한 효도를 하고 싶었던 마음도 있었다. 두 분을 모시는 것에서 나아가 책으로 기록한 것은 가족애나 효(孝)라는 말이 낯선 시대이지만 여전히 가족은 소중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나이 드신 어머니들과의 동거는 쉽지 않았다. 저자 조남대는 어머니와 옛 추억을 나누고자 했으나 귀가 어두우신 어머니와 대화하는 것조차 힘들다는 것을 깨달아야 했고, 공저자 박경희는 갑자기 숨 쉬기가 어려워져 응급차에 실려 가시는 어머니를 지켜보아야 했다.
하지만 그 모든 순간이 네 사람에게 추억으로 남았다. 고스톱 선수인 어머니에게 부부가 판판이 깨졌던 일, 아침나절 네 명 모두 약으로 하루를 시작하던 순간, 식사 중 어머니의 틀니가 쑥 빠져 놀랐던 기억까지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
보름간 두 분을 모시는 동안 부부는 복잡한 감정을 느꼈다. 저자 조남대는 “자식이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어머니 눈에는 보살펴 줘야 할 대상으로 보인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그 곱던 어머니가 어린아이가 된 모습을 마주하니 측은한 심정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부부는 이 책 출간에 앞서 30일간의 전국 자동차 여행과 25일간의 제주도 살이를 담은 여행기 ‘부부가 함께 떠나는 전국 자동차 여행’를 펴냈다. 은퇴한 부부가 황혼 이혼을 한다든가, 각자의 인생을 추구하는 것과 달리 이들 부부는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다채로운 경험을 나누고 그것을 책으로 펴내는 등 새로운 은퇴 부부상을 제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 중앙일간지는 이들 부부의 자동차 국토 대장정을 비중 있게 기사로 다루면서 ‘반퇴 시대에 버킷리스트를 실천해 가는 부부’로 소개하기도 했다.
저자 조남대는 공무원으로 33년을 근무하다 퇴직한 뒤 지금은 동북아경제협력위원회 행정위원장으로 있으며, 공저자인 아내 박경희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을 정년퇴직한 뒤 손녀를 돌보고 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한신포차, 신메뉴 '콘치즈교자' 출시
2
풀무원녹즙, 전 제품 ‘친환경 패키지’로 변경
3
뉴나, ‘We are Nuna-mom’ 캠페인 전개
4
[신간] 병원 영어 회화 HELP
5
보리보리, 최대 85% 겨울 그랜드 세일
6
[창작공간 달] 정태후展 '달과 메아리'
7
제주 포트그릴 스테이크 하우스, 연말&크리스마스 프로모션
8
‘나홀로 연말족’을 위한 뉴질랜드 여행 가이드
9
에델라인클랑 “‘팬텀싱어2’ 탈락 위기 이후 우승 욕심 생겨”
10
연극 <대학살의 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