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일본 게스트하우스 가이드북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3  11:11: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욜로(YOLO : You Only Live Once의 앞 글자를 딴 용어로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여 소비하는 태도) 라이프 스타일이 주목받고 있다. 미래가 아닌 지금, 소유가 아닌 공유, 물질이 아닌 경험을 중시하는 욜로족의 대표적인 소비는 바로 여행이다. 특히 경험을 소비하고자 하는 욜로족의 취향에 딱맞는 콘셉트의 게스트하우스가 일본의 지방 소도시, 한적한 시골에까지 생겨나고 있어 언제든 가볍게 떠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는 1~2시간 거리로 국내만큼이나 가깝다. 저가항공사들이 일본 전역에 취항하고 있어 마음만 먹으면 주말에 가볍게 떠날 수 있는 곳이 바로 일본이다. 그러나 가장 큰 고민은 역시 숙박!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대도시에 많은 호텔이 있지만 2천만 해외 관광객이 일본을 찾으면서 호텔 잡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숙박비 역시 부담스럽다. 그런데 최근 그 대안으로 게스트하우스의 인기가 크게 높아지고 있다.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에 따르면 특히 2015년부터 크게 늘어났다. 낡은 비즈니스 호텔, 기업체의 기숙사, 비어있는 상가 건물 등을 게스트하우스로 리뉴얼해 깨끗하고 가격까지 합리적이어서 크게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욜로족에게 더욱 어필하는 것은 현지인과 삶의 방식이나 문화, 취미를 공유하는 콘셉트로 한 게스트하우스가 속속 문을 연 것. 나가노의 ‘고즈메노유키’ 게스트하우스에서는 시골 생활을 체험하며 직접 수확, 요리까지 즐길 수 있고, 이세만의 ‘호도호도’에서는 게스트들이 어시장에서 산 해산물로 직접 요리해 포트럭파티를 즐기기도 한다. 나가노 노지리 호수가의 ‘LAMP’ 게스트하우스에서는 봄에는 산나물 뜯기, 여름에는 가약타기, 가을에는 버섯 따기, 겨울 스키 등을 즐길 수 있다.

 일본, 어디까지 가봤니?
일본은 최북단 홋카이도에서 최남단 오키나와에 이르기까지 남한 영토의 4배나 될 정도로 넓다. 또 사계절이 뚜렷해 계절에 따라 지역에 따라 여행의 느낌이나 분위기가 매우 달라진다. 최근에는 대도시 여행에서 벗어나 전통문화와 지역색이 가득한 지방 소도시로의 여행이 활발해지고 있다. 남들이 늘 가는 코스와 카페, 식당을 벗어나 나만의 여행을 떠나보자.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과 함께라면 더욱 다채롭고 새로운 일본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만화 〈슬램덩크〉의 도시이자 일본 최초의 막부가 들어선 역사도시 가마쿠라. 볼거리 먹거리 다양한 이곳에서 궁궐이나 사찰을 짓는 대목 미야다이쿠가 지은 정원까지 딸린 멋진 저택에서 하루 묵어보자. 색다른 일본을 만날 수 있다.
운하가 아름다운 구라시키 미관지구의 ‘유린안’도 강추다. 인기 TV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 가수 김동완이 묵었던 전통가옥 게스트하우스로, 타임슬립한 듯한 마을 분위기를 이른 새벽부터 밤늦은 시간까지 온전히 만끽할 수 있다.
푸른 바다 가운데 붉은색 도리이가 강렬한 느낌을 주는, 일본 3대 절경인 미야지마의 아름다운 풍광을 온전히 즐기기에는 미야지마 섬에 있는 ‘카지마’ 게스트하우스가 최고다. 에도시대 여행객의 기분을 느껴보고 싶다면 역참마을에서 묵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일본 젊은 여행자들 사이에서도 역참마을 여행이 인기인데, 전통가옥이 늘어선 역참마을 세키야도에서 125년 된 전통가옥 ‘이시가키야’에서 하룻밤을 지내보자. 깔끔한 숙소로 재탄생한 이곳에서 300년 전 도보로 에도를 오가던 여행객이 되어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느릿느릿 한적한 여행을 좋아한다면 오키나와 ‘무스비야’ 게스트하우스를 추천한다. 파란 바다가 보이는 방에서 망중한을 즐겨도 좋고, 해먹에 누워 바다를 원없이 즐기고 저녁이면 바비큐 파티도 열린다.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은 바쁜 일상의 도시 생활자나 현재를 즐기는 욜로족은 물론이고, 아이와 함께 주말 여행을 즐기는 가족 누구라도 훌쩍 떠날 수 있게 도와준다. 일상의 에너지를 충전하고 다양한 만남을 기대하는 이들에게 더 없이 좋은 가이드가 될 것이다.

 가장 핫한 게스트하우스부터 진화 중인 곳까지 모두 모았다!
게스트하우스는 물론 색다른 공간 오픈을 꿈꾸는 이들의 창업 길잡이
이 책에 소개된 100곳의 게스트하우스는 현재 진화 중인 게스트하우스의 모든 형태를 보여준다. 도쿄의 가장 핫한 ‘toco’ ,‘누이’ , ‘분카’를 비롯해 굿 디자인상까지 받은 옥외 테라스가 멋진 럭셔리한 ‘피스 호스텔 교토’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게스트하우스 창업을 꿈꾸는 이들에게는 친절한 창업 가이드의 역할까지 한다. 저자는 각 장마다 칼럼을 통해 게스트하우스란, 게스트하우스 창업 유형, 준비 기간, DIY나 리노베이션에 따른 장단점 분석, 지역과 콜라보한 게스트하우스 운영방식 등 진화하고 있는 게스트하우스에 도전할 수 있도록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다.
가장 핫한 게스트하우스를 꼽자면, 젊음의 거리 도쿄 이케부쿠로에 2015년 11월 문을 연 ‘북앤 베드 도쿄’가 있다. 북카페+게스트하우스를 콘셉트로 하는데, 벽면 가득한 책장 사이에 비밀 아지트처럼 잠자는 공간이 배치되어 있다. 최신간, 베스트셀러, 잡지 등 손에 잡히는 책을 읽다가 스스르 잠이 드는 곳. 도쿄 젊은이들도 하루 묵어가기 위해 찾아올 정도로 인기라고 한다. 자전거 여행자들의 성지라 불리는 시마나미 카이도에는 자전거 여행자에게 최적화된 게스트하우스가 문을 열었다. 자전거 주차장은 물론이고 각종 수리 장비와 도구, 최신 여행 정보까지 알차게 있어 많은 라이더들을 모으고 있다.
도쿄 외곽의 전통마을인 야나카에는 마을 전체를 여행지로 만드는 게스트하우스 ‘하나레’가 있다. 마을의 카페에서 숙박 접수를 한 뒤 밤 혹은 낮 지도를 받아 마을 전체를 돌다보면 숙박동에 도착하게 된다. 식사는 다시 마을 카페로, 목욕은 마을 공중 목욕탕에서. 이렇게 여행자는 마을을 돌아보고 동네 사람들과 접하게 되고 친근감을 키워간다.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자 하는 게스트하우스의 독특한 운영 방식으로, 온천마을 아타미의 ‘마루야’ 게스트하우스, 야마구치의 ‘루코’ 게스트하우스 등도 여행객이 지역민과 자연스럽게 어울리고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
이색 콜라보 게스트하우스도 눈길을 끈다. 펍과 게스트하우스, 카페와 게스트하우스는 이제 기본. 없으면 허전할 정도인데, 홋카이도 후라노의 농가 카페 게스트하우스 ‘고류’는 드넓은 후라노 들판에 빨간 지붕의 농가하우스여서 컨트리풍 느낌을 물씬 더한다. 야마가타 토박이 남매가 운영하는 ‘고메야카타’는 쌀가게 + 농가 + 게스트하우스도 흥미롭다. 쌀가게를 하던 본가를 리뉴얼해서 만들었다고. 카페+도서관+코워킹 스페이스+게스트하우스인 사쿠라시의 ‘오모테나시 라보’는 그야말로 공간 콜라보의 끝판왕을 보여준다.
하루 묵어가는 곳에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지역민과 일상을 공유하고 나누는 곳으로 진화하는 게스트하우스. 새로운 나를 만나고 취미를 공유하고, 문화를 경험하면서 게스트하우스 자체를 즐기는 여행도 이어지고 있다. 이 책의 저자 마에다 유카리 역시 5년간 게스트하우스를 목적으로 여행을 이어갔다. 그 결과 footprints라는 게스트하우스 소개 사이트를 운영하게 되었다. 게스트하우스 창업을 통해 제2의 인생을 시작한 여러 호스트들의 성공 노하우, 현재 진행형의 다양한 실험 등 생생한 이야기를 이 책에서 만날 수 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신간] 중국을 알지 못하면, 중국을 넘을 수 없다
2
테팔, 매직핸즈 언리미티드 인덕션 멀티 8종 세트
3
[어린이 신간] 기억을 도둑맞은 아이
4
바리톤 이동환 독창회
5
레드페이스, 방한 패딩 슈즈 시리즈
6
[신간] 24시 성범죄 케어센터
7
[신간] 세상 모든 창업가가 묻고 싶은 질문들
8
2022년 소중한 사람들을 위한 뉴 이어 기프트
9
'스마트학생복 X 지프' 컬래버 신학기 스쿨룩 화보
10
신세계L&B, 설맞이 주류 선물세트 40여 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