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건강
여자의 자존심 하이힐, 치명적인 부상 유발하다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1.31  09:39: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하이힐은 여성의 자존심이라 불릴 만큼 한 겨울에도 여성들이 포기하지 않는 패션의 필수 아이템이다.

하지만 하이힐은 체형이 예뻐 보이는 대신 허리는 물론 무릎 관절, 발목에까지 부담을 줘 여성들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계륵과 같은 존재다. 더욱이 요즘처럼 빙판길이 많은 한겨울 하이힐을 신은채 미끄러지면 척추에 심각한 부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높은 굽의 하이힐은 체중의 중심을 앞으로 쏠리게 만들며, 본인도 모르는 사이 가슴이 앞으로 당겨지고 엉덩이는 뒤로 빠지게 한다. 이에 몸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척추는 자연스럽게 앞으로 구부러질 수밖에 없다. 척추가 앞으로 구부러지는 현상이 지속되면 척추전방위증이 올 수 있다.

이는 허리디스크가 시작되기 전에 나타나는 증상으로 척추전방위증이 시작되는 경우에는 허리 관절들의 염증 및 퇴행이 거듭되면서 허리디스크가 발병하게 된다.

특히 20~30대는 척추에 작은 부상이나 이상이 있어도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고 그냥 넘기는 경우가 많은데 방치할 경우 척추질환에 취약해져 조그만 부상에도 심각한 상태로 발전할 수 있다.

하이힐을 즐겨 신는 여성들의 경우, 허리에 느껴지는 통증을 단순히 신발 때문이라고 여기고 낮은 굽의 단화나 운동화로 바꿔 신었다 일시적으로 통증이 가라앉으면 다시 힐을 신는 악순환을 반복, 허리디스크로까지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

일단 허리디스크로 발전하면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허리디스크는 과거 대부분 수술을 권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수술이 아닌 비수술적인 치료가 가능해져 경피적신경성형술과 고주파수핵성형술과 같은 방법으로 허리디스크를 치료한다.

경피적신경성형술은 10분 정도로 길지 않은 시간 내에 치료가 가능하며 시술 당일 퇴원해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또한 통증의 원인을 직접 보면서 제거하기 때문에 정상 조직의 손상을 최소화 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고주파수핵성형술 역시 최근 높은 선호도를 보이고 있는 허리디스크 치료법이다. 이 또한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고주파가 장착된 바늘을 병변이 있는 디스크내에 삽입해 균열이 간 섬유륜부위의 이상신경을 차단하여 통증을 없애고 디스크를 수축시켜 디스크를 일부 복원시키는 치료방법이다.

첨단 척추관절 강서튼튼병원 차두천 원장은 "허리에 부담을 주지 않을 수 있는 편한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하이힐을 신어야만 하는 상황이 온다면 되도록 2~3시간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평소 허리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요가나 스트레칭을 통해 허리 근육을 강화시켜 주는 것이 좋으며, 병원을 찾지 않고 통증을 방치할 경우에는 수술적인 방법으로 치료해야 하므로 통증 발생 즉시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신간] 감정평가사가 풀어 쓴 보상금 설명서
2
오뚜기, ‘아침미식’ 3종 출시
3
로레알코리아, 2021 윈터 인턴십 모집
4
교원그룹, 오리온과 ‘맛있는 공룡 놀이’ 한정판 패키지 무료
5
[신간] 한국인의 지식역량 진단과 처방
6
세스코가 제시하는 가을, 겨울철 ‘코로나19 예방법’
7
비우고-채우고-감싸는 3단계 안티에이징
8
크린토피아, 추석맞이 전 품목 세탁 20% 세일
9
공차코리아, '타로 & 흑임자 4종' 배달 주문 시 진비빔면 증정
10
A24(에이이십사), 추석맞이 특별 기획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