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방송연예
“여자들은 잘생긴 남자보다 웃긴 남자를 좋아해?”
전보연 기자  |  jby@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2.31  12:20: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여자들은 잘생긴 남자보다 웃긴 남자를 좋아한다? 개그 듀오 ‘컬투’가 꽃미남 군단 ‘씨엔블루’를 제치며 이 같은 속설을 입증했다.

컬투가 씨엔블루를 제친 곳은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 연말특집 ‘2012 피플 오브 더 이어(People of the Year)’! 31일(월) 오후 7시 방송. 

이날 방송에서 tvN 피플인사이드 제작진은 2012년 피플인사이드를 찾아온 230여 명의 게스트 중 시청률을 기반으로 선정한 ‘남녀 시청자가 주목한 게스트’ 10인을 각각 발표했다.  

그 결과, 지난 12월 12일(수) 출연자인 컬투는 최강 꽃미남 밴드인 씨엔블루를 제치고 여성 시청자가 주목한 게스트 1위로 뽑힌 것. 여자들은 남자의 외모보다 남자의 유머감각에 더 끌린다는 속설이 그대로 들어맞은 셈.

반면, 2012년 ‘남성이 주목한 게스트’ 1위에는 ‘야신(野神)’ 김성근 고양 원더스 감독이 선정되어 스포츠에 대한 남성들의 깊은 관심을 입증했다.  

이밖에 남녀의 차이를 확연히 드러내며 흥미를 더한 2012년 피플인사이드 최고의 게스트 10인의 면면은 31일(월) 오후 7시 방송되는 연말특집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한 권의 책과 같은 ‘인사이트(Insight)’와 그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이슈(Issue)’가 공존하는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 2012년을 수놓은 주옥 같은 피플인사이드만의 명장면 중에서 시청자들이 가장 주목한 ‘최고의 1분’은 어떤 장면일까? 

2012년 최고의 분당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지난 10월 16일(화) 방송된 전노민 편의 ‘딸에게 쓴 편지 공개’ 장면이 뽑혔다. 어려운 상황에도 딸의 걱정이 앞선 부모의 마음을 진솔하게 전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산 것. 이어 2~3위에는 지난 12월 25일(월) 방영된 조수미 편 ‘앙드레 김 드레스 난도질 사건 고백’ 장면과 10월 31일(수) 방송된 김장훈 편 ‘싸이와의 불화설 심경 고백’ 장면이 각각 선정되었다. 

한편, 이번 연말특집은 기가 막힌 말솜씨로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한 ‘최고의 입담’과 진솔한 고백으로 가슴을 찡하게 했던 ‘최고의 눈물’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바라본 2012년 tvN 피플인사이드의 모든 것을 담아내 시청자들을 위한 특별한 종합선물세트가 될 예정이다. 12월 31일(월) 오후 7시 tvN 방송.

 

 

 

 

 

전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부탄왕국 행복 풀 세트 전통문화 체험 여행 출시
2
컬럼비아, ‘샙랜드 아크 워터프루프 옴니히트’ 출시
3
국립무용단, 프랑스 파리 ‘묵향’ 공연
4
키엘, 동안 볼륨 에센스 대용량 한정 출시
5
[신간] 2020 입시 대변동
6
올겨울 패딩, 코트 같은 핏의 비밀은 ‘퀼팅선’
7
최현아·에드윈 킴, ‘Ensemble Evolve’ 듀오 리사이틀
8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문밖의 사람들 : 門外漢’
9
보리보리, 방한 육아용품 베스트 아이템전
10
포트그릴 스테이크하우스, ‘2019 Christmas & Year-end’ 스페셜 오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