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건강
‘경력단절 위험’이 여성 출산 떨어뜨려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2.16  17:22: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임금이 높으면 둘째 자녀를 가질 가능성이 더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 공무원 등 공공부문 근무 여성이 평균 자녀수가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17~18일 서울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리는 '저출산고령화 대응 학술 심포지엄'에서 이같은 연구 결과를 내놓는다. 

심포지엄 첫날 보사연 김현식·김지연 연구원이 발표하는 '여성의 근로조건과 출산력' 연구에 따르면 임금이 높은 여성이 저임금 여성에 비해 자녀를 많이 낳는 경향을 보였다. 

노동시장 연구 목적으로 5천 가구로 구성된 한국노동패널 자료 1~11차(1998~2008) 자료를 연구진이 분석한 결과 200만원 이상 받는 여성들이 100만원 미만 여성들보다 출산율이 더 높게 나왔다. 

또 인구 유지에 중요한 둘째 자녀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근로 여건을 조사한 결과 대졸 여성의 경우 정규근무시간이 짧을수록 둘째를 더 많이 낳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졸이면서 임시·일용직인 여성이 대졸 정규직에 비해 둘째 출산율이 높은 현상도 이와 같은 맥락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임금이 높은 여성일수록 출산력이 높고 경력을 추구하는 여성들이 출산을 낮추려는 경향이 관찰된다"면서 "출산율을 높이려면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과 함께 문화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경력단절 위험'이 출산율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은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비교 연구에서도 드러났다. 

명지대 우석진 교수(경제학)가 한국노동패널 10차(2007) 자료를 분석한 결과 30대에 공공부문에 근무한 여성은 민간부문 근무 여성에 비해 평균 자녀수가 0.67명 정도 더 많았다. 상대적으로 경력 단절의 위험이 덜한 공공부문 여성의 출산율이 높은 것이다. 

우 교수는 "경력단절 위험이 출산율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매우 크다는 점이 통계적으로 뚜렷하게 나타난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저출산고령화가 노동시장, 부동산, 도시계획, 조세정책, 기업문화 등 사회 전반에 미치는 영향과 그 대안도 함께 논의된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신간] 감정평가사가 풀어 쓴 보상금 설명서
2
오뚜기, ‘아침미식’ 3종 출시
3
로레알코리아, 2021 윈터 인턴십 모집
4
교원그룹, 오리온과 ‘맛있는 공룡 놀이’ 한정판 패키지 무료
5
[신간] 한국인의 지식역량 진단과 처방
6
세스코가 제시하는 가을, 겨울철 ‘코로나19 예방법’
7
비우고-채우고-감싸는 3단계 안티에이징
8
크린토피아, 추석맞이 전 품목 세탁 20% 세일
9
공차코리아, '타로 & 흑임자 4종' 배달 주문 시 진비빔면 증정
10
A24(에이이십사), 추석맞이 특별 기획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