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라이프요리/맛집
진짜 설렁탕은 '48시간'끓여야 깊은 맛이 난다!!
임민정 기자  |  lmj@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04  13:2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단골이 되는 마술에 걸리는 “토방”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 되었다. 미리 휴가 계획을 세워 놓고 떠날 날만 손꼽아 기다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시간에 쫓겨 잠시의 여행도 부담스러운 사람이 있다.
또한 요즘은 멀지 않은 가까운 근교로 나가 친구나 가족들과 함께 나들이를 하는 이들이 점차 증가 하고 있다.
최근 서울 근교를 중심으로 멀리 가지 않으면서 복잡한 준비도 필요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바베큐 파티가 가능한 장소도 늘고 있다.
그중에서도 요즘 사람들의 입소문으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 있다.

서울에서 30분 거리의 경기도 의왕시에 위치한 ‘토방’

‘토방’의 모든 음식은 텃밭에서 직접 가꾼 채소들로 만들고 화학조미료 대신 천연조미료를 써서 주인이 직접 모든 요리를 할 만큼 음식에 대한 정성이 대단한 곳이다.
토방에서 음식을 먹어본 사람은 단골이 되는 마술에 걸린다. 모든 음식은 신선한 재료를 기본으로 천연조미료를 이용한 양념을 고집하기 때문에 깊은 맛에 중독된다.
천연양념이다 보니 뭔가 부족한 듯한 2%는 주인장의 정성이 넘치는 손맛으로 채워주기 때문에 먹는 음식마다 맛있다는 감탄사가 절로 연발이다. 그렇다면 주인장이 추천하는 요리는 무엇일까?

바로 가마솥에 48시간 푹 끓여 만든 설렁탕과 참나무 장작으로 구운 바베큐이다.

일반적인 설렁탕은 24시간 끓여 만들지만,“토방”의 설렁탕은 48시간 푹 끓여 만들기 때문에 24시간 끓여 만든 맛과는 차원이 다른 깊은 맛을 낸다.
설렁탕의 뽀얀 국물에는 각종 아미노산과 칼슘, 마그네슘 등이 녹아 있다. 각종 소의 뼈를 함께 삶은 탓에 뼈 형성 촉진 및 피부 재생과 보습, 노화억제의 효능을 가지고 있고 여기에 기름이 쪽 빠진 바비큐는 무엇보다도 뛰어난 스테미너 음식으로 무더운 여름 정다운 지인들과 함께 맛보는 힐링 푸드로 손색이 없다.
그래서인지 평일에도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이곳은 예약이 필수이다.

“음식은 정성으로 만든다는 말이 있듯이 항상 저희 가게에 오시는 손님들의 건강을 책임진다는 마음으로 음식을 만들기 때문에 어느 것 하나 정직하게 하지 않을 수없어요”라며 웃는 주인장에 말처럼 “토방”에 가면 음식만으로도 몸과 마음의 건강을 챙길 수 있을 것만 같다.


토방 <경기도 의왕시 오전동 521-1>
031-458-5429
오전 10시~오후10시 연중무휴
 

임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피치씨, ‘포시즌 엠엘비비 립스틱’ 출시
2
[어린이 신간] 에그박사의 닮은꼴 사파리
3
비오템, 새 브랜드 뮤즈로 배우 '한소희' 발탁
4
새마을식당, 요기요 주문 시 최대 7천 원 할인
5
이승희 창작 판소리 <몽중인-나는 춘향이 아니라,>
6
허스텔러, ‘보습 앰플’ & ‘항산화 앰플’ 대용량 출시
7
[신간] 왔으면 하는 슈퍼바이저, 갔으면 하는 슈퍼바이저-프랜차이즈편
8
“장 건강으로 면역력 높이자” … 장 디톡스 아이템 인기
9
공차코리아, 11번가 모바일 상품권 최대 20% 할인
10
[신간] 화양연화’ 오리지널 대본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