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재테크부동산
올 상반기 수도권 아파트 경매 역대 최고치!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24  16:21: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 상반기 수도권 아파트의 경매진행건수, 총 응찰자수, 낙찰총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불황에 판매부진으로 재고가 쌓이면 아울렛에 상품이 넘겨지듯, 부동산 경기 침체로 거래실종이 일어나 하우스푸어가 넘쳐나자 경매 행 부동산이 봇물을 이뤘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진행건수는21일까지 14,437건이며 이달 말까지 예정된 건수는 총 15,380건으로 집계됐다. 진행건수는 금융위기 이후인 2010년부터 3년 연속 증가했다. 금융위기 이후 하우스푸어가 많이 생겨나면서 수도권 아파트 경매 물건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상반기 경매시장은 물건만 많았던 건 아니었다. 물건이 많아 선택의 폭이 넓어진 만큼 법원 아울렛에는 손님으로 넘쳐났다. 4.1대책 발표로 부동산 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취득세 감면 효과, 그리고 그간 매입을 미뤘던 매수자들이 경매시장으로 몰리면서 법정은 사람들로 북적 였다. 총응찰자는21일까지 36,396명으로 이미 역대 최대치인 34,477명을 넘어섰고 6월 30일까지는 4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표1. 역대 상반기 수도권 아파트 총응찰자수, 낙찰총액 통계] 자료: 지지옥션

기간

응찰자수

낙찰총액

기간

응찰자수

낙찰총액

2001

26,502

4443

2008

24,420

8154

2002

16,926

3565

2009

33,416

1조3715

2003

12,500

3464

2010

21,526

1조2586

2004

17,239

5499

2011

28,942

1조5024

2005

34,477

8398

2012

24,891

1조3960

2006

32,277

8627

2013

(21일현재)36,396명

(6월전체추정)4만명

(21일현재)1조6670억

(6월전체추정)1조7000

2007

21,066

5912

 *수도권: 서울/ 인천/경기 *대상: 아파트/주상복합 *기간: 연도별 1월~6월(13년은 6월21일까지)

 많은 물건 수에 응찰자가 증가하면서 자연히 경매시장에 뭉칫돈이 몰렸다. 낙찰총액이 21일까지 1조 667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넘어섰으며 남은 기간을 감안하면 상반기 총합계는 1조7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아파트 진행건수가 최대치를 기록한 것과 정반대로 지방은 최저치를 기록했다. 상대적으로 수도권은 투자재 성격이 강한 반면 지방 아파트는 실수요 위주의 보유형태를 띄며 금융위기 부동산 침체에도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한 과거 지방 미분양 물량이 많이 생기면서 건설사들이 공급을 줄이면서 공급보다 수요가 많아져 일반매물뿐 아니라 경매시장에 나오는 물건수도 적어졌다.  

지방 진행물건수는 6,609건으로 역대 최저치를 보이면서 전국 아파트 물건 대비 31.4%의 비중을 차지했고 수도권은 68.6%나 됐다. 낙찰총액은 수도권의 비중이 더 커 80% 가까이 된 반면 지방은 20%대에 머물렀다. 총응찰자수 역시 수도권이(36,396명) 비수도권에(18,472명) 비해 2배 가량 많았다. 수도권 지역 진행건수, 낙찰총액, 총응찰자수의 전국 대비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보다 모두 상승 했고 반면에 지방은 모두 하락했다.  

올해 상반기 아파트 중 응찰자가 가장 많이 몰렸던 사례는 서울 노원구 공릉동 전용면적 48.6 비선아파트로 지난 2월 4일 감정가 2억5000만원에서 3번 유찰 돼 최저가가 1억2800만원까지 떨어진 후 61명이 응찰해 감정가 대비 70.8%인 17699만원에 낙찰됐다. 권리관계상 문제가 없고 소형아파트임에도 3번이나 유찰돼 최저가가 절반까지 떨어져 사람들이 많이 몰렸다.  

단일 호수로 감정가가 가장 컸던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전용면적 301.5㎡ 타워팰리스 펜트하우스로 감정가가 65억원이나 된다. 역대 아파트 중 감정가가 가장 크기도 하다. 지난 6월12일 감정가 65억원에서 한번 유찰된 후 최저가가 52억원까지 떨어진 후 감정가 대비 80.6%인 52억4100만원에 낙찰됐다.

두번째 감정가가 컸던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전용면적 244.3㎡ 상지리츠빌카일룸으로 미래저축은행 윤현수 회장 소유 아파트다. 지난 1월 30일 감정가 60억원에서 두번 유찰돼 38억4000만원까지 최저가가 떨어진 후 감정가 대비 75.2%인 45억1050만원에 낙찰됐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올 상반기는 하우스푸어와 거래실종이 양산한 경매물건이 법정에 넘쳐났고 회복 기대감에 저가매물을 사려는 입찰자들이 몰리면서 유입과 소진(input과 output)이 활발해 경매시장이 분주했다.""여전히 대기중인 물건수가 많아 하반기에도 경매 물건의 양은 많을 것으로 보이나 시장을 충분히 낙관하지 못하는 입찰자들은 싼 물건에만 집중적인 관심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리틀스마트, 윌리엄, 벤틀리 하복 화보
2
노스페이스, ‘2020 키즈 서머 컬렉션’ 출시
3
오뚜기, 풍미 가득한 ‘유산슬죽’ 출시
4
한신포차, 요기요 슈퍼레드위크로 1만 원 할인
5
서울드래곤시티, 브런치 신메뉴 5종 출시
6
[신간] 절벽에 핀 꽃이 아름답다
7
트렉스타, 트레킹화 ‘코브라 960 GTX ‘ 한정판 출시
8
제주 허브동산, 수국 축제 기념 할인 이벤트 연장
9
이브자리, 2020년 가을·겨울 신제품 4종 공개
10
[신간] 지구 위 작은 발자국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