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방송연예
조윤희, 오랜 연기내공 '나인'으로 정점 찍었다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5.15  10:25: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tvN 월화드라마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이하 '나인')'이 드디어 2달여 간의 화려한 시간 여행을 마쳤다. 지난 14일 20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 ‘나인’의 성공에는 이번 작품으로 오랜 연기내공의 정점을 찍으며 호연을 펼쳤던 조윤희의 존재감도 컸다.

드라마 '나인'은 주인공 박선우(이진욱)가 우연히 갖게 된 과거로 가는 향 9개를 통해 20년 전의 과거로 돌아가 자신을 둘러싸고 있던 비밀들을 하나 둘 파헤치게 되고, 그로 인해 변하는 현실의 이야기를 탄탄하게 그려낸 신개념의 타임슬립 드라마.

첫 시작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명품 드라마로 연일 찬사를 받아 온 ‘나인’은 작품성과 흥행성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으며 신드롬 적인 인기를 구가했다. 작가와 연출진에 대한 호평은 물론 주연배우였던 조윤희와 이진욱이라는 보석 같은 배우들의 재발견은 이 드라마가 남긴 가장 큰 수확.

이런 탄탄한 스토리의 흐름 가운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나인’의 강력한 매력은 기존의 타임슬립 드라마들과는 달리 과거로 돌아간 시간 여행자 박선우에 의해 계속해서 뒤바뀌는 여주인공 주민영과 그들을 둘러싼 현재 모습의 변화였다. 과거를 바꿔 놓는 이진욱과 그로 인해 바뀌어 지는 조윤희의 호흡은 남녀 주인공의 ‘케미’와는 별개로 극 전반을 이끌어 갔던 주춧돌이었다.

특히 이번 작품으로 한층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조윤희는 극 중 과거에 따라 ‘박민영’과 ‘주민영’을 오가며 동일 인물이지만 철저하게 다른 감정선을 따라 가는 ‘준 1인 2역’을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그 전 작품들에선 보기 힘들었던 애교 충만한 사랑스러운 조윤희의 모습은 이진욱과의 환상적인 ‘케미’를 만들어내게 한 원천이었고 후반부로 가면서 보여준 절절한 눈물 연기는 이전보다 한층 더 탄탄해진 연기내공을 입증케 했다.

지난 해 드라마 ‘넝굴째 굴러온 당신’에서 ‘나인’에 이르기까지 조윤희에 대한 재발견에 또 재발견이 이어지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더 넓혀가고 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들 중 가장 입체적인 역할을 소화하며 열연한 조윤희에게 시청자들은 “이제 민영과는 안녕.. 주민영이 있어서 월, 화요일 밤이 행복했어요”, “조윤희, 이 드라마로 포텐터지네요! 보석 같은 배우~ 앞으로도 응원할게요!” 등의 글을 남기며 호평을 보내고 있다.

한편 마지막까지 뛰어난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조윤희는 드라마 ‘나인’ 종영 후 MBC 주말 특별기획 ‘스캔들’로 연기 영역을 넓혀갈 예정이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아늑, 캠핑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 ‘아늑 멍쉘터’ 출시
2
[신간] 호구의 탄생
3
[신간] 또박또박 읽고 써요 123
4
에코백스, 신제품 ‘디봇 N10 시리즈’ 출시
5
한국민속촌, ‘웰컴투조선’ 봄 축제 시작
6
도쿄관광한국사무소, 도쿄의 전망스폿 소개
7
[신간] 소설 광개토호태왕
8
[신간] 인간 개조 프로젝트
9
‘트리플 악산 챌린지’ 여행 도전자 모집
10
제주 포도호텔, 태교 여행 ‘베이비 문’ 패키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