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패션
아웃도어 브랜드, ‘친환경 패딩’ 선보여
오주영 기자  |  ojy-womandail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29  17:48: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아웃도어 트렌드로 떠오른 것 중 하나가 나 홀로 산에 오르는 ‘혼산’이다. 코로나19가 이끈 ‘혼산’ 트렌드는 타인과의 접촉은 최소화하면서 여가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젊은 세대에게 인기 아웃도어 활동으로 떠오르고 있다. 또한 윤리적 소비와 함께 지속 가능한 패션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주요 쇼핑 키워드로 급부상하고 있다. 올겨울 아웃도어 브랜드들이 폐플라스틱 재활용 섬유로 만든 ‘신상’을 잇따라 출시하며 친환경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아웃도어 업계에 따르면 ‘트렉스타’, ‘노스페이스‘, ‘블랙야크’ 등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가 올해 가을•겨울 (21 FW) 시즌에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재활용 소재의 다운 자켓, 플리스 등 의류 제품을 연달아 출시했다.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리사이클링 폴리에스터 섬유(이하 리사이클링 섬유)는 대부분 폐페트병을 사용한 ‘물리적 재활용’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 버려진 페트병을 수거해 일정한 크기의 재생칩으로 파쇄한 뒤, 조각을 녹여 폴리에스테르 원사를 뽑아내는 것이다. 전체 리사이클 섬유의 99%가 이런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이 밖에도 해양폐기물, 폴리에스터 폐직물과 같은 ‘소비 후(Post-consumer) 플라스틱’이나 직물 스크랩과 같은 ‘소비 전(Pre-consumer) 가공 잔류물’로도 리사이클 섬유를 만들고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원사는 직조 방식에 따라 다운, 플리스, 후드티, 맨투맨 등 다양한 옷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리사이클링 섬유 생산량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한국화학섬유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2020년 폴리에스터 생산량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 감소한 5,710만t으로 확인됐다. 반면, 같은 기간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섬유의 생산량은 840만t으로 전년 대비 6.3% 증가했다. 전체 폴리에스터 섬유의 14.7%를 차지하는 규모다.
 
버려진 플라스틱으로 만든 옷, 윤리적 다운 충전재 더한 ‘착한 패딩’
 
트렉스타는 친환경 컬렉션인 트렉스타 752 라인 21FW 여성제품으로  친환경 재생소재를 사용하여 아웃도어뿐만 아니라 실내에서도 입을 수 있는 자켓인 트렉스타 ‘752 소프트 테일’ 자켓을 출시했다. 가볍고 따뜻한 소재를 사용하여 언제 어디서든 따뜻하게 입을 수 있고 무게가 가벼워 이동 시 쉽게 수납이 가능한 고기능성 자켓이다. 또한 목 부분에 내장형 후드가 적용됐으며, 후드에는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는 스트링이 있어 찬바람을 꼼꼼하게 차단해 준다. 전면에 적용된 큰 포켓은 수납이 용이하여 덮개가 있어 안전한 보관이 가능하다.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트렉스타는 올 겨울 다양해진 트렉스타의 ‘Treksta 752’ 컬렉션 21FW 신제품을 선보이며 일상 생활은 물론 캠핑 등 아웃도어 활동에서 폭넓게 활용 가능한 겨울 코디 및 지속 가능한 패션을 이끌고 있다.
 
 왼쪽부터 노스페이스 ‘에코 폴라 에어 다운 자켓'과 ‘에코 폴라 에어 다운 보머’ⓒ노스페이스 제공
 
노스페이스는 이번 시즌 일부 겨울 의류 제품에 효성티엔씨의 리사이클링 섬유 ‘리젠서울’과 ‘리젠제주’를 적용했다. 리젠서울은 서울 금천, 영등포, 강남 등 서울 곳곳에서 버려진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섬유다. 리젠제주는 제주도에서 수거한 페트병으로 만들어진다. 효성티엔씨의 리사이클링 섬유는 국내에서 버려진 폐플라스틱을 사용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노스페이스가 새롭게 출시한 ‘에코 폴라 에어 다운’ 제품의 겉감은 서울과 제주에서 수거한 페트병으로 만든 리사이클링 섬유 소재로 제작했다. ‘에코 폴라 에어 다운’ 제품군 중 ‘에코 폴라 에어 다운 보머’의 후드에는 리얼 퍼(Fur) 대신 에코 퍼를 사용했다. 여기에 윤리적 다운 인증(RDS)을 받은 구스 충전재를 더했다.
 
윤리적 다운 인증(RDS・responsible down standard)은 살아있는 동물의 깃털을 뽑지 않고 윤리적인 방법으로 털을 채취해 생산한 다운 제품에 발행되는 인증 마크다. 식용 오리와 거위 등의 털을 버리지 않고 세척, 분류, 가공 과정을 거쳐 충전재로 활용한다.
  
블랙야크도 국내에서 버려진 페트병으로 만든 리사이클링 섬유를 사용한 ‘시트 다운 플리스’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에코 플리스 소재와 RSD 다운 충전재를 사용했다.
 
블랙야크는 지난해부터 정부, 지자체, 관련 기업들과 협력해 국내에서 사용된 페트병의 자원 순환 시스템을 통한 친환경 제품 생산을 확대하고 있다. 첫 친환경 제품인 티셔츠를 비롯해 자켓, 패딩, 바지, 플리스 등 전 품종으로 확장했다.
 
K2는 WWF(세계자연기금)와 협업한 ‘WWF 에디션’을 출시했다. WWF 에디션 대표 제품인 ‘WWF 비숑 블레어 재킷’은 리사이클링 플리스 소재를 적용했다. K2의 ‘WWF 에디션’은 GRS(Global Recycled Standard) 인증을 받은 리사이클링 소재와 생분해 소재를 적용한 재킷, 베스트, 티셔츠 등 의류 22종과 모자, 넥게이터 등 용품 3종을 포함해 총 25종으로 구성했다.
 
GRS는 리사이클 섬유의 원료부터 중간 유통사, 봉제공장, 최종 완제품에 이르기까지 단계별로 환경, 사회, 화학적 기준을 준수해야 받을 수 있는 인증 마크다. 최소 20% 이상 재생 원료를 포함하고, 모든 공정과정에서 인증을 받으면 최종 의류 제품에 ‘GRS 인증 마크’가 붙는다.
 
코오롱스포츠는 자체 개발한 리사이클 나일론을 사용한 ‘여성 경량 퀼팅 재킷’을 선보였다. 제품의 겉감은 리사이클 나일론 소재, 충전재는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소재를 사용했다. 코오롱스포츠의 리사이클 나일론은 낚시 그물이나 카페트 등 생활 폐기물을 재활용해 만든 소재다. 또한 코오롱 스포츠는 모든 다운 제품에 RSD 다운 충전재를 적용했다.

오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티아시아, 마이셰프와 ‘마살라 커리 밀키트’ 출시
2
풀무원녹즙, 건강즙 ‘진한 흑도라지&수세미’ 출시
3
서울남산국악당, 소리뮤지컬 ‘이도’ 공연
4
소피텔 앰배서더, ‘프랑스 베르사유의 궁전’ 웨딩 쇼케이스
5
[신간] 방구석 뮤지컬
6
[동덕아트갤러리] 오기영 ‘무작위와 작위의 접점, 졸박의 가치’
7
필립스 휴 플레이 그라디언트 PC 라이트스트립 출시
8
한촌설렁탕, 빨간 국물 메뉴 할인 이벤트
9
[신간] 색소폰과 아코디언
10
LG생활건강, ‘피지오겔 DMT 인텐시브 립 에센스’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