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건강
유한양행, ‘닥터버들’ 치약·칫솔 출시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5  07:43: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유한양행이 기능성 구강케어 브랜드 ‘닥터버들(Dr. BURDLE)’을 공식 론칭한다고 13일 밝혔다. 버드나무 추출물이 함유된 닥터버들은 치약 6종과 칫솔 3종으로 구성돼 있다.

 
유한양행의 구강케어 기술력이 응집된 닥터버들 치약에는 버드나무 추출물이 첨가됐으며, 천연 유래 계면활성제를 사용하는 한편 보존제, 방부제, SLS, 동물성 원료를 함유하지 않은 ‘클린 덴탈케어’를 표방한다.
 
충치, 치주 질환, 잇몸 질환, 치석 예방을 한 번에 케어하는 ‘토탈케어’를 비롯해 구강 고민에 따라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구취케어, 잇몸케어, 시린이케어 등의 라인업을 구성했다.
 
닥터버들의 칫솔은 환경을 위해 플라스틱 없는 종이 포장을 사용했으며, 버드나무 추출물이 함유된 칫솔모를 적용했다. 칫솔모 끝을 둥글게 다듬는 라운딩 기술을 적용한 AR 이중 미세모는 최적의 양치감을 선사하면서, 인체 공학적 칫솔대 디자인으로 편안하게 손에 쥘 수 있다.
 
양치질은 ‘양지’라는 단어에 접미사 질이 붙은 말로 한자로 ‘버드나무 가지’를 뜻하는 양지(楊枝)에서 유래했다. 이쑤시개를 뜻하는 ‘요지’ 역시 버드나무 가지(楊枝의 일본어 발음)이다. 우리 조상들은 냇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버드나무 가지를 잘라 이쑤시개처럼 사용해 입속을 청소했는데, 이것이 오늘날 양치질의 어원이다. 양치의 기원은 결국 버드나무인 셈이다.
 
허준이 쓴 ‘동의보감’에는 “치통이 있으면 버드나무 껍질을 달여서 입에 넣고 양치한 뒤 뱉어낸다”는 기록이 있으며, 고대 중국에서는 치통을 겪을 때 작은 버드나무 가지로 이 사이를 문질렀다고 한다.
 
1925년 서재필 박사는 함께 독립운동을 하던 창업자 유일한 박사에게 그의 영애(令愛)가 손수 조각한 버드나무 목각화를 선물했고, 이는 1926년 설립된 유한양행의 심벌 마크가 됐다. 이후 유한양행은 신용의 상징 버들표를 브랜드화해 민족 제약 기업으로 성장했고, 구강용품에서도 1962년 출시한 ‘유한치약’을 시작으로 2000년대에는 ‘유한덴탈케어’ 브랜드로 다양한 구강용품을 판매하고 있다.
 
유한양행 담당자는 “닥터버들은 유한양행의 심벌인 버드나무를 브랜드로 사용할 만큼 정직과 신뢰의 기업 정신을 담아냈고, 천연 유래 소재와 친환경 패키징 등 제품 원료부터 포장까지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ESG를 구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닥터올가, 헤어·바디 제품에 친환경 패키지 적용
2
강현정·주보라 피아노 듀오 리사이틀
3
레드페이스, ‘팩커블 아웃도어 재킷’ 출시
4
[신간] 작은먼지
5
[신간] 된다! 맥북&아이맥 - 맥OS 몬터레이 판
6
[신간] ‘날품팔이 소년
7
중앙국악관현악단 ‘우리 음악 100년사 – 백년악몽’ 공연
8
노스페이스, 올겨울 필수템 ‘숏패딩’ 신제품 출시
9
컬럼비아, MZ세대 부모 겨냥한 ‘패밀리룩’ 제안
10
[신간] 프로이트 토템과 터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