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동상으로 만난 이병철·정주영·박태준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0  17:13: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좋은땅출판사가 ‘동상으로 만난 이병철·정주영·박태준’을 펴냈다.

 
이 책은 저자가 1년 동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가 3인, 이병철, 정주영, 박태준의 동상을 찾아가 동상과 관련된 이야기와 함께 이들이 이룬 업적을 정리한 세 기업가의 전기이자 에세이다.
 
많은 벤처 사업가에게 귀감이 되는 사진이 있다. 작은 사무실에서 컴퓨터 한 대를 놓고 일하는 남자, 옆에는 손으로 삐뚤하게 쓴 ‘아마존닷컴’이라는 글씨가 보인다. 바로 세계적인 기업 ‘아마존’의 창업 초기 제프 베조스의 모습이다. 이런 세계적 기업가의 성공기를 보고 누군가는 ‘우리나라에는 왜 이런 혁신적인 사업가가 없을까?’라고 질문할 수 있다. 사실 우리나라에도 50년 전 이미 혁신을 일궈 낸 세 명의 기업인이 있었다. 바로 삼성의 이병철, 현대의 정주영, 포스코(포항제철)의 박태준이다.
 
삼성전자는 지금 세계적인 기업이 돼 대한민국의 경제를 견인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닌 수준의 규모로 성장했다. 현대차와 포스코 또한 지속적으로 시대에 발맞춰 발전을 모색하며 세계적 기업에 올라섰다. 이 세 기업 그리고 세 창업주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는 사실이다. 이들은 다른 기업을 인수하기보다는 창업했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들은 당시 강고했던 사농공상(士農工商) 신분 질서에 맞섰고, 자신이 가진 것을 사회와 나눌 줄 알았기에 남들과 달랐다.
 
일제강점기 식민 지배와 전쟁을 겪은 세 사람은 항상 나라를 생각했다. 1962년 세계적 공업단지가 된 울산공업 단지 밑그림을 그린 건 이병철이었고, 한국을 세계의 무대에 알린 1988년 서울올림픽 유치의 주인공은 현대의 정주영이었다. 1997~8년 IMF 외환위기 때 일본 최고위층을 움직여 위기를 벗어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람은 박태준이었다.
 
저자는 소설 같은 세 기업가의 이야기를 각 인물의 동상을 찾아가며 하나씩 소개했다. 세 기업인의 성공 일화와 각 동상에 얽힌 이야기, 세 사람의 관계까지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다양하게 담았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우리나라에도 이미 50년 전에 이미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나 애플의 스티브 잡스 같은 혁명적 기업가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동상으로 만난 이병철·정주영·박태준’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닥터올가 여성청결제, SSG 기획전 참여_
2
KFC, 프리미엄 버거 & 치킨버켓 할인 프로모션
3
일동후디스, 성인용 초유 스틱 ‘초유의 힘’ 출시
4
육수당, 가을 시즌 맞아 ‘뚝배기불고기’ 선보여
5
제주신화월드, MBTI 유형별 맞춤 호텔 패키지
6
풀무원, ‘가쓰오우동’ 3종 출시
7
라엘, 자사몰서 가을맞이 프로모션
8
공차코리아, 초콜렛 3종 신메뉴 출시
9
쿠캣마켓, '띵커바디’ 광고모델로 미주 발탁
10
컬럼비아, 남주혁과 함께한 겨울 캠페인 영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