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공연
앙상블 조이너스, 31일 창단 연주회
윤성환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7  19:57: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장애 청년 예술인과 비장애 청년 예술인이 함께 화합하는 앙상블 조이너스(Joy in Us)가 7월 31일 오후 7시 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창단 연주회를 연다.

 
음악문화기업 앙상블리안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음악회는 장애의 벽을 뛰어넘은 예술 청년들의 화합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2019년에 창단한 조이너스는 시각장애 1급 피아니스트 김상헌, 지적장애 2급 첼리스트 김어령, 비장애 바이올리니스트 강아연, 이주미, 플루티스트 윤승호, 피아니스트 심은별까지 6명의 젊은 음악인이 함께 만들어가는 연주 단체다.
 
음악을 ‘우리 안의 기쁨’이라고 말하며 장애의 벽을 허물고 있는 조이너스는 서울대, 한국예술종합학교, 한양대, 세종대, 건국대 등에서 음악을 전공한 전문 연주자들로 구성돼 있다.
 
창단 이래 지금까지 서울 다원학교, 건국대병원,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 등에서 관객을 만나온 조이너스는 정통 클래식뿐만 아니라 세미 클래식과 편안한 음악에 이르기까지 여러 레퍼토리로 관객들의 귀를 즐겁게 하고 있다.
 
창단 1년 만에 세종문화회관 무대에 오르는 앙상블 조이너스는 음악계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신선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2020년 서울시와 사단법인 한국음악협회가 주관하는 공연업 회생 프로젝트에 선정됐으며 지적장애 첼리스트 김어령과 함께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 지원 사업인 ‘김어령과 조이너스의 달달한 음악회’를 진행하고 있다.
 
조이너스 멤버인 피아니스트 김상헌의 어머니 이혜영 씨는 “장애, 비장애 연주자들이 뜻을 합하여 만드는 하나의 연주를 통해 기쁨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첼리스트 김어령의 어머니 송명애 씨는 “서툴지만 서로 다독이며 함께 하려고 노력하는 조이너스가 오랫동안 행복하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팀의 리더를 맡고 있는 심은별 앙상블리안 대표는 “이번 음악회를 시작으로 강연, 장애 인식 개선 콘서트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자 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피아졸라의 ‘망각’을 시작으로 멘델스존, 이베르, 쇼팽과 더불어 ‘재클린의 눈물’, ‘송어’, ‘몰다우’와 같은 친숙한 곡이 연주된다. 해설에는 성악가 김선영 씨가 함께한다. 티켓 예매는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인터파크, 멜론티켓에서 가능하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신간] 개인의 시대가 온다
2
’님의 침묵 전국 백일장’ 8월 14일 개최
3
[갤러리 단디] 이상협 개인전 ‘Tea and Silver’
4
[신간] 숨춤
5
스토케,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 오픈
6
[신간] 화가 서용선과의 대화
7
[신간] The Hex
8
BRTC, 더 퍼스트 앰플 라인 3종 리뉴얼 출시
9
마스크 속 피부 트러블, 진정이 필요해!
10
보떼, 어텀 컬렉션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