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나비가 되어
윤성환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8  17:28: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뜨겁게 열망하지만 수줍기도 해서, 질 때가 되면 비울 줄도 아는 꽃처럼 소박한 일상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시집이 출간됐다. 

 
북랩은 꽃과 나무, 나비와 새들처럼 자연에서 소재를 취하되, 자신과 주변인들의 삶을 소박한 시선으로 관조한 임영희 시인의 시집 ‘나비가 되어’를 펴냈다. 
 
이 시집에는 표제작 ‘나비가 되어’를 비롯해 총 70수의 시가 실려 있으며 있는 그대로 술술 읽을 수 있는 쉬운 어휘 사용과 구성이 특징이다. 
 
임영희 시인은 계절, 동물, 식물을 가리지 않고 주변에 존재하는 자연 그 자체를 관찰하고 그것의 특성에 따라 자신이 지닌 모습을 투영한다. 첫눈을 통해 아름답지만 눈처럼 녹아 사라진 첫사랑을 떠올리면서 아파하지만 그것이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다 말하고 동쪽 하늘에서 천천히 떠오르며 세상을 빛으로 가득 채우는 해처럼 마음속을 가득 채우는 소중한 사람을 떠올리며 그 사람과 함께할 수 있음을 감사하기도 한다. 
 
이런 시상을 담으면서도 임영희 시인은 어려운 시어 대신 누구나 쉽게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쉬운 단어를 사용했다. 그녀는 이렇게 쉬운 시어를 사용한 이유를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을 더 소중히 여기겠다는 의지이자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보여주고 시를 읽는 독자들과 소통하겠다는 의지”라고 밝혔다. 또한 “독자들이 이 시집을 읽고 자신은 이미 많은 것을 가지고 있는 부자라는 사실을 깨닫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료 시인 최한나는 작품 해설을 통해 ‘진정성 물씬 풍기는 다정한 언어 표현 기법과 옆집 언니 같은 모국어의 설득력이 결합된 시집’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이 시집의 저자 임영희는 ‘한국문인협회’와 ‘한국작가회의’ 회원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며 시집 ‘밝게 씻은 별 하나’와 ‘날마다 너를 보낸다’를 출간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테팔, 초고속 블렌더 ‘인피니믹스 플러스’ 출시
2
피아니스트 채문영, 공연계 활성화 위한 리사이틀
3
한신포차, 요기요 슈퍼레드위크로 1만 원 할인
4
노스페이스, ‘2020 키즈 서머 컬렉션’ 출시
5
구립은평뉴타운도서관, 2020 명사특강 ‘고미숙의 몸과 인문학’
6
오뚜기, 풍미 가득한 ‘유산슬죽’ 출시
7
[갤러리 너트] 김정수의 ‘The Beginning -생명나무’전
8
투썸플레이스, ‘투썸왔썸DAY’ 이벤트
9
서울드래곤시티, 브런치 신메뉴 5종 출시
10
트렉스타, 트레킹화 ‘코브라 960 GTX ‘ 한정판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