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홀로 선 지팡이
윤성환 기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6  18:19: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황상정 시인이 첫 시집 ‘홀로 선 지팡이(140P/1만2000원/그림과책)’를 출간했다. 황상정 시인은 월간 시사문단에서 정식 데뷔한 작가이다. 

 
이 책은 전액 문화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에서 창작 지원금을 받아 발간됐다. 
 
교통사고를 당하고 중증 장애 2급 환자가 된 것은 불운의 교통사고로부터 시작됐다. 그 후 황상정 시인은 정식 시인이 돼 이번에 첫 시집을 출간했다. 즉, 그는 시인이 돼 새롭게 태어난 것이다. 일반 시인도 시집을 내는 것이 힘든 일이다. 그러나 그는 과감하게 첫 시집을 엮어냈다. 
 
첫 시집 자서에서 황상정 시인은 이렇게 말했다. 
 
"천둥벼락 치는 어두컴컴한 긴 터널을 지나온 지 어느덧 십 년이 지났습니다. 
 
교통사고 후 그 후유증으로 인한 우측 편마비의 뇌 병변과 우측 하지 절단의 고통을 겪으면서 수없이 울었으며 수많은 안 좋은 생각을 했었습니다. 삼 년의 병원 생활 후 퇴원을 하고 오 년의 세월 동안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에 원치 않는 몸부림도 쳐보았습니다. 이 자리를 빌려 저에게 삶의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글을 쓰면서 하얀 도화지에 살아있는 꽃과 나비를 그려 넣고자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했습니다. 
 
오늘 이날이 중증 장애인이 된 후 처음으로 느껴보는 최고의 순간이고 기쁜 날입니다. 잘 걷지도 못하는 저는 늘 하늘을 날아다니고 싶은 꿈을 꾸면서 살아왔습니다." 
 
한편 시집을 엮은 손근호 문학평론가는 추천 내용을 아래와 같이 남겼다. 
 
'황상정 시인의 시는 고뇌와 사랑, 의지 인내 그리고 독자에게 전해 주고 싶은 말이 담긴 작품들로 구성돼 있다. 결국 그의 시는 우리의 삶에 시는 아프고 작은 것보다 보듬어 안아주고 싶은 것을 전해준다는 점을 말해준다. 부족한 여유가 아니라 넘치는 희망이 시에 배어 있다. 시집을 받고 읽는 독자는 황상정 시인의 시 세계를 통해 한 줌 여유로운 마음을 품을 수 있을 것이다. 
 
황상정 시인의 아픈 현실 세계를 비추어 보면 진정 아플 수 있는 상황이지만 그 시인만의 정신세계는 자유로운, 단단히 서 있는 지팡이로서 황상정 시인의 시 세계를 보여준다.' 
 
한편 황상정 시인은 현재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이기도 하다. 
 
황상정 시인의 약력은 그가 얼마나 문학을 사랑하는지 보여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강력한 보습에 유랑(URANG) ‘S.O.S 멀티밤’
2
‘방구석 나’와 ‘사회적 나’의 뷰티 습관 거리두기
3
12세 꿈나무 소리꾼 안유빈, 경기 잡잡가 발표회
4
‘베지밀 검은콩 두유’ 리뉴얼 출시
5
트렉스타, 고기능성 구스다운 ‘히트알파’ 출시
6
앙상블블랭크, 28일 대구콘서트하우스 실내악축제서 공연
7
[신간] 법의 이름으로
8
피부 노화 부르는 겨울 칼 바람, 안티에이징이 필요할 때!
9
인클래식이 전하는 ‘엄마를 위한 연주회’
10
[신간] N잡러로 살기로 했습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