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한숨 두 말, 사랑 다섯 말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13  19:50: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김장호 시인의 세 번째 시집 ‘한숨 두 말, 사랑 다섯 말’을 펴냈다.
1960년 전북 진안에서 출생하여 2018년 ‘문파문학’에서 시인으로 등단하고 2020년 ‘스토리문학’에서 수필가로도 등단한 김장호 노동자 시인이 회갑을 기념하여 세 번째 시집을 출간했다. 30년이 넘도록 건설현장에서 일하며 잔뼈가 굵은 그는 크고 거칠어진 손과는 반대로 매우 여린 감정을 가진 시인이었다. 건설현장에서 30년 동안 일해 온 사람에 대한 일반적 편견은 투박하고 거칠 것이라는 추측이지만 추측과 달리 그는 매우 섬세하고 감수성이 풍부한 시인이다.
이 시집은 크게 4부로 나뉘어져 있다. ‘1부. 이 사람 만나는데 행운을 다 썼습니다’에서는 주로 주변사람들과 삶을 공유하면서 느낀 크고 작은 감정들을 시로 승화하였고, ‘2부. 나의 행복론’에서는 부딪치고 깨지며, 아무른 지난한 인생을 살아오며 확립된 가치관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3부. 바다를 보며’에서는 그가 자연을 통해 바라보는 관점은 무엇이고 자연은 우리에게 어떤 존재인가에 대해 초점을 맞추고 있다. ‘4부. 한숨 두 말, 사랑 다섯 말’에는 시인 스스로의 존재 위치를 확인하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담겨있다.
김장호 시인은 자서를 통하여 “내 삶을 송두리째 토해서 / 시집이라는 걸 한 권 내놓습니다. //부끄러운 속살을 드러내는 / 가시나무 등걸에 상처 난 삶의 기록일지 모르나 / 누군가 이 글을 읽고 / 무언가 뜨거운 게 남는다면 / 저는 그것으로 족하고 또 족하답니다”라며 시집을 펴낸 마음을 피력한다.
김장호 시인에게 오랫동안 시를 가르쳐온 정춘근 시인은 “김장호 시인의 작품을 한마디로 이야기를 하자면 ‘아리랑’이라 부르고 싶다. 일이 힘들 때도 슬플 때도 즐거울 때도 그리고 가슴을 후벼파는 듯한 그리움이 차오를 때도 툭 던지는 언어들을 모아 보면 아리랑 시 한 편으로 담긴다. 난해한 문학이 독자들을 피곤하게 만드는 요즘, 김장호 시인이 아리랑을 부르듯이 구구절절 풀어내는 시편들은 읽으면 읽을수록 가슴에 남아 있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계간 스토리문학 편집장을 지내고 있는 전하라 시인은 작품 해설을 통해 “세심한 관찰과 시 속에 내재한 김장호 시인의 내면을 들여다본다. 이 시집은 척박한 환경을 딛고 일어서는 인생이 행복가치에 관한 이야기다. 김장호 시인에게 있어 시의 의미는 적응하고 동화하는 그 무엇이다. 그에게 있어서 시는 과거에 잠재된, 오래 방치된, 상처로 곪아터진 그것을 밀어내고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고 새로운 질서에 동화되는 일”이라고 평했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재학 중인 김장호 시인은 현재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스토리문인협회 회원, 문학공원 시 동인, 자작나무 수필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집으로는 ‘초가지붕 위에 박꽃처럼’, ‘묵은지와 걷절이’과 이번에 출간된 ‘한숨 두 말, 사랑 다섯 말’이 있다.
도서출판 문학공원, 136페이지, 정가 1만원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제주 허브동산, 수국 축제 기념 할인 이벤트 연장
2
이브자리, 2020년 가을·겨울 신제품 4종 공개
3
[신간] 지구 위 작은 발자국
4
LG생활건강, 여름맞이 fmgt ‘트로피컬 바이브 컬렉션’
5
미숙아 동맥관 개존증, 보존치료만으로도 충분
6
투썸플레이스, 과카몰리 치킨 샐러드 출시
7
비비아나킴, 타이틀곡 ‘아베마리아’ 뮤직비디오 공개
8
[신간]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
9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20 ‘문밖의 사람들: 門外漢’
10
서울드래곤시티, ‘비어 인 그린 로비’ 이벤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