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여행레져
다가오는 봄, 뉴질랜드 핫스팟 찾아 떠나볼까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30  14:58: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뉴질랜드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푸르른 청정 대자연이 떠오른다. 그렇지만, 뉴질랜드는 아름다운 자연만큼이나 이국적이고 이색적인 경험으로 가득한 여행지다.
 
최근, SBS ‘집사부일체’부터 방탄소년단 ‘본보야지 4’, 국내 최대 여행 커뮤니티 ‘여행에 미치다’까지 다양한 미디어에 뉴질랜드의 핫스팟이 공개되어 많은 이들의 여행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화면에 가득 채워진 아름답고 다채로운 경관을 보고 있자면 당장이라도 뉴질랜드로 떠나고 싶어진다. 다가오는 봄에는 직접 뉴질랜드로 떠나 영상에서만 보던 경이로운 뉴질랜드 대자연의 감동을 느껴보는 건 어떨까? TV•유튜브 영상 속에 등장한 뉴질랜드 핫스팟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짜릿한 액티비티를 소개한다.
 
◆ 와이카토 강물을 보며 뛰는 순간 느껴지는 짜릿함! ‘타우포 번지&클리프행어 익스트림 스윙’
 
SBS ‘집사부일체’에서 이상윤, 육성재가 번지 스윙에 도전했던 곳. 뉴질랜드의 북섬 중심에 위치해 있는 ‘타우포(Taupo)’다. 타우포 번지 점프장에 가면, 뉴질랜드에서 가장 높은 번지점프와 절벽 사이에서 그네를 타는 클리프행어 익스트림 스윙(Cliffhanger Extreme Swing)을 즐길 수 있다.
 
타우포 번지(Taupo Bungy)는 47m 상공에서 에메랄드 빛의 와이카토 강(Waikato river)을 바라보며 뛰어 내리는 익스트림 액티비티다. 번지대에 서서 발 아래를 내려다 보면 가늠할 수 없는 높이에 극한의 공포를 느낄 수도 있다. 그렇지만, 용기 내어 뛰어내리는 순간 온 몸으로 느껴지는 청정한 공기와 그림같이 눈앞에 펼쳐진 뉴질랜드 자연의 매력에 빠지게 될 것. 타우포 번지는 혼자 또는 둘이서 함께 도전할 수 있으며, 물에 닿거나 닿지 않는 점프 등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이상윤, 육성재가 미션으로 도전했던 타우포 클리프행어 익스트림 스윙은 번지스윙으로 통칭된다. 스윙은 와이카토 강의 44미터 위에서 시작하여 최대 시속 70km로 자유 강하한 후 180도로 호를 그리며 올라간다. 혼자 또는 둘이서 탑승할 수 있어 따로 또 같이 즐길 수 있다. 두 명이 같이 탑승할 경우 더 빠르고 높은 스윙을 즐기게 될 것. 스윙이 멈추면 다시 플랫폼으로 올라가게 되는데, 이 때 두 눈 가득 와이카토 강 계곡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이 스윙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다.
 
◆뉴질랜드에서 즐기는 낭만 가득 기차 여행, ‘더니든 기차역’과 ‘타이에리 협곡 열차’
 
여행에 미치다(www.facebook.com/travelholic1) 페이지에 업로드 된 ‘뉴질랜드의 매력 7’편 영상에서 유럽이 부럽지 않은 힙한 동네로 소개되었던 곳. 더니든(Dunedin)은 ‘뉴질랜드의 에든버러’라고 불릴 만큼 남반구에서 빅토리아 시대와 에드워드 시대의 모습이 가장 잘 보존된 곳으로 손꼽히는 도시다. 더니든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타이에리 협곡 열차(Taieri Gorge Railway)를 타고 낭만 기차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타이에리 협곡 열차는 센트럴 오타고와 더니든 북부의 오타고 해안 구간을 따라 운행하는 경관 열차다. 더니든에서 출발하여 푸케랑기까지 왕복 4시간 30분, 미들마치까지는 왕복 6시간 30분이 소요된다. 좁은 협곡과 험준한 바위산을 통과하며 19세기 말의 유서 깊은 철로를 거침없이 질주하는 열차는 마치 여행자들을 과거로 데려가는 듯한 느낌을 준다. 열차의 진정한 묘미는 열차 칸 사이로 나와 발코니에서 기묘한 절경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찍을 수 있다는 것. 19세기 감성을 가득 담은 낭만 기차 여행인 만큼 함께하는 이들과 특별한 컨셉으로 사진을 찍어 보는 것도 추천한다.
 
타이에리 협곡 열차는 계절에 따라 하루에 한 두 차례 열차가 운행되므로 홈페이지(www.dunedinrailways.co.nz/)에서 미리 관련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열차 내 식당칸에서 샌드위치, 커피 등 간단한 스낵을 구매할 수 있으니 참고할 것. 정차 역에서는 ‘트랙 앤드 트레일 열차•버스 투어’ 등을 이용해 주요 관광명소인 퀸스타운까지 여행할 수 있다.
 
◆이 세상 풍경이 아니다! 낮과 밤이 모두 로맨틱한 ‘테카포 호수’에서 별보기
 
 여행에 미치다 페이지에 업로드 된 ‘훈남훈녀 커플의 안구정화 절로 되는 뉴질랜드 여행’편 영상에서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했던 밀키 블루 (Milky Blue) 색의 호수, 테카포 호수(Lake Tekapo)다. 테카포 호수는 빙하에서 흘러나온 물로 이루어져 있어 아름다운 밀키 블루 색의 물빛을 자랑한다. 만년설과 어우러진 호수의 고요한 풍경이 마치 다른 세계로 여행을 떠나온 것 같은 설렘을 불어넣는다.
 
테카포 호수의 밤은 낮만큼 아름답다. 테카포 호수는 ‘세계 최고의 천문 관측 장소’로 알려진 아오라키 매켄지 국제 밤하늘 보호구(Aoraki Mackenzie International Dark Sky Reserve)에 속해 있어 밤이 되면 쏟아질 것 같은 수많은 별들과 은하수, 떨어지는 별똥별을 두 눈에 담을 수 있다. 뉴질랜드의 청정한 밤하늘에 가득한 별빛이 비치는 호수를 배경으로 로맨틱한 사진을 남기는 것은 필수.
 
아오라키 매켄지 국제 밤하늘 보호구에는 마운트 존 천문대(Mt John Observatory), 선한 목자의 교회(Church of the Good Shepherd) 등 밤하늘과 더욱 가까운 곳에서 망원경으로 별을 관측할 수 있는 천문학 명소도 많다. 마음에 드는 장소를 선택하여 투어를 신청하면, 전문가의 설명을 들으며 밤하늘 가득한 수많은 별들 중 서로의 별자리를 찾아보는 특별한 경험도 가능하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신간] 감정평가사가 풀어 쓴 보상금 설명서
2
오뚜기, ‘아침미식’ 3종 출시
3
로레알코리아, 2021 윈터 인턴십 모집
4
교원그룹, 오리온과 ‘맛있는 공룡 놀이’ 한정판 패키지 무료
5
[신간] 한국인의 지식역량 진단과 처방
6
세스코가 제시하는 가을, 겨울철 ‘코로나19 예방법’
7
비우고-채우고-감싸는 3단계 안티에이징
8
크린토피아, 추석맞이 전 품목 세탁 20% 세일
9
공차코리아, '타로 & 흑임자 4종' 배달 주문 시 진비빔면 증정
10
A24(에이이십사), 추석맞이 특별 기획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