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미술
[동덕아트갤러리] 오숙환 개인전 ‘자연의 호흡'
오주영 기자  |  ojy-womandail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6  21:11: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화가이자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인 오숙환 작가의 개인전 ‘자연의 호흡, the Breath of Nature’이 25일(수)부터 10월 7일(월)까지 동덕아트갤러리에서 개최된다.
오숙환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자연경관을 토대로 한 수묵 추상화 10여 점과 화선지를 불로 태워 완성한 작품 10여 점 등 총 20여 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오랜 연구 끝에 빛과 자연을 먹으로 표현해 낸 작가의 다양한 조형성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의 이름인 ‘자연의 호흡’에도 자연을 관조할 때 원근법이나 소실점에 연연하지 않고 모든 사물을 한 개의 매스(Mass)로 표현하고자 했던 작가의 의도가 이미 담겨 있는 듯하다.
오숙환 작가는 이번 전시를 위해 자연을 구성하는 모든 생명체의 공통점인 ‘호흡’에 집중했다. 건강한 호흡에는 일정한 규칙과 파장이 깃들어 있기 마련이라는 믿음으로 사막의 모래 무늬, 강에 일렁이는 파문, 바람이 이끄는 뭉게구름 속에서 건강한 호흡을 찾아내 형상화했다. 관람객들은 이제 작품의 먹선이나 화선지를 태운 흔적을 통해 작가의 이러한 노력을 충분히 전해 받을 수 있다.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동양의 오랜 전통인 회화 형식을 맘껏 활용했다. 세로로 긴 여섯 폭이 연결된 ‘자연의 호흡 Ⅰ’은 조선시대 국왕의 어좌 뒤를 지켰던 ‘일월오봉병(日月五峯屛)’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가로 570m 길이의 ‘자연의 호흡 Ⅲ’은 동양회화의 두루마리 형태, 즉 횡권(橫卷, hand scroll)으로 제작된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자연의호흡’은 똑같은 크기의 화폭을 나란히 붙인 대련 형식을 따랐다. 결국 이번 전시에서는 동양화가 위축되고 주변으로 밀려나는 상황에서 전통 회화와의 연결고리를 찾고자 하는 작가의 노력이 빛을 발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오숙환 작가는 이화여자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동대학원을 졸업한 후 1981년 마지막 국전에서 대상을 수상, 줄곧 먹의 표현성을 탐구하며 빛의 세계를 표현해 왔다.
 

오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피아니스트 채문영, 공연계 활성화 위한 리사이틀
2
오뚜기, 풍미 가득한 ‘유산슬죽’ 출시
3
노스페이스, ‘2020 키즈 서머 컬렉션’ 출시
4
한신포차, 요기요 슈퍼레드위크로 1만 원 할인
5
구립은평뉴타운도서관, 2020 명사특강 ‘고미숙의 몸과 인문학’
6
투썸플레이스, ‘투썸왔썸DAY’ 이벤트
7
[갤러리 너트] 김정수의 ‘The Beginning -생명나무’전
8
서울드래곤시티, 브런치 신메뉴 5종 출시
9
[신간] 절벽에 핀 꽃이 아름답다
10
트렉스타, 트레킹화 ‘코브라 960 GTX ‘ 한정판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