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제국의 양심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7:01: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좋은땅출판사는 ‘제국의 양심’을 출간했다.
‘빛으로 태어나다’를 쓴 이정민 저자의 첫 장편 소설. 어렸을 적 접했던 ‘마루타’에 대한 궁금증을 바탕으로 ‘제국의 양심’을 집필한 작가는 최근 가장 뜨거운 감자라고 볼 수 있는 일본, 그중에서도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황족인 다카히토에 관하여 얘기한다.
‘쉰들러 리스트’의 ‘쉰들러’는 들어 봤어도, ‘미카사노미야 다카히토’라는 이름을 처음 들어 본 독자가 많을 것이다. 미카사노미야 다카히토는 731부대에 붙잡힌 포로를 구출한 ‘일본의 쉰들러’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이들은 나라가 아닌 사람을 먼저 생각하고, 자신의 양심에 따라 행동했다.
국가와 국가 사이의 갈등이 대두되는 이 시점에서 우리는 개개인의 마음에 신경을 쓰지 못하고 있다. 국가를 내세워 서로 발톱을 세우니 이미 갈기갈기 찢긴 모습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 것이다. 물론 애국심은 누구에게나 있다. 나라를 아끼고 사랑하는 것은 분명 칭찬해야 할 일이고, 당연한 것이다. 그러나 그 애국심이 다른 사람을 다치게 했을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이 책을 읽으면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모든 이가 다카히토 천황을 황족이라는 이유만으로 떠받들고 칭찬하지만 결코 스스로를 내세우지 않으며 자신의 양심을 따라가는 행보를 보여 주었다. 그 시절 일본은 몸집을 한껏 불리며 전 세계를 집어 삼키기 위한 야욕을 드러냈고 그 과정에서 수많은 이들이 학살당했다. 우리나라 사람은 물론이거니와 중국인들을 비롯한 다른 아시아인들 또한 마찬가지였다. 그들은 총칼로 살인을 자행하는 것도 모자라 731부대를 설립해, 포로가 된 전쟁 난민들을 수용소로 데려와 이른 바 ‘마루타 실험’을 시행했다. 잔인한 일들은 물론이고 사람을 사람으로 보지 않고 단순 실험 대상으로 바라본 인권 유린이 자행된 최악의 실험이다.
여기서 다카히토 친왕은 그들에 물들지 않았다. 책 제목처럼 오로지 옳은 것을 지향하며 스스로 ‘제국의 양심’이 되었다. 독자들은 책을 읽으며 다카히토 친왕과 함께 분노하고, 마루타들이 무사히 탈출했을 때 그와 함께 기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니 망설이지 말고 책을 넘겨 보자. 분명 평화의 새싹이 우리 가슴속에 자라날 것이다.
‘제국의 양심’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입이 가능하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10월 1일 피경선 피아노 독주회
2
[어린이 신간] 내 친구 똥
3
[신간] 쇠의 혼
4
[신간] 두 발로 쓴 백두대간 종주 일기
5
[신간] 동행하며 생각하며
6
9월 29일 뮤지카 노바 정기연주회 Ⅱ
7
이승희 신작 워크숍 <몽중인-나는 춘향이 아니라,>
8
[신간] 그녀가 피아노 치는 이유
9
[갤러리LVS] 실비 잉젠베어 개인전
10
KFC, 한가위팩 2종 선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