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미니픽션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6  19:44: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미니픽션작가회가 ‘미니픽션’ 창간호를 펴냈다. 미니픽션이란 A4용지 1~3매의 짧은 소설로, IT 시대에 최적화된 문학 장르이다. 근래 여러 작가들이 앞다투어 미니픽션 작품들을 발표하고 있으며, 오직 미니픽션만을 위한 잡지의 탄생은 미니픽션에 매료된 독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시대의 분위기를 재빠르게 포착하고 깊이 있게 사유한 ‘미니픽션’은 문학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창간호는 ‘옛이야기에서 찾아낸 미니픽션’, ‘초대작가 미니픽션’, ‘미니픽션 프리즘’, ‘2019년 추천 완료 작가 미니픽션’, ‘다시 읽고 싶은 미니픽션’으로 구성하여 권여선, 김혜진 작가의 초대 작품을 비롯하여 가톨릭문학상 수상 작가 구자명, 박인성문학상 수상 작가 안영실, 평사리문학상 수상 작가 이하언 등을 비롯한 작가 16인의 작품, 그리고 한국미니픽션작가회에서 10여 년 동안 발간한 초기 작품집에서 선정된 세 편 등 다양한 작가의 선별된 작품을 실어 독자의 갈증을 해소한다.
아울러 한국미니픽션작가회는 2004년 발족한 이래 동서양의 미니픽션을 심도 있게 연구하고 미니픽션을 우리 문단에 뿌리내리도록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작가회의 활동은 세계로 펼쳐 나가 러시아 작가들과의 교류하였으며, 2014년에 이르쿠츠크 대학과 MOU를 체결, 주정부의 한-러 작가 간 교류 협력을 끌어내기도 했다.
이렇게 미니픽션의 보급과 세계화에 앞장섰던 한국미니픽션작가회는 미니픽션 전문지를 바라는 독자들의 요구에 그 필요성과 사명감을 가지고 4월 26일, 마침내 ‘미니픽션’ 창간호를 탄생시키기에 이른 것이다. ‘미니픽션’은 최초이면서 유일한 미니픽션 전문지이다. ‘미니픽션’을 통해 기존 문학에 관심 있는 다양한 사람들 간에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그간 지면을 찾지 못했던 작가들에게 더 많은 작품 발표의 기회를 제공하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폴앤조 보떼, 모이스처 로션 출시
2
[신간] 슬픈 한강
3
환절기 맞춤! 함께 쓰면 더 좋은 꿀 조합 듀오
4
[신간] 운의 힘
5
서귀포 칼호텔, ‘간편 여행 패키지’ 선보여
6
[신간] 별을 줍는 아이들
7
[신간] 생의 쉼표
8
외식업계, ‘치즈 가득’ 신메뉴로 가을 입맛 당긴다
9
마스크에 지친 피부 위한 화장품 선물 인기'
10
[신간] 새로운 도전과 향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