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건강
고혈압 직전 단계도 심장병 안심 금물수축기혈압 130mmHg만 넘어도 심혈관질환 위험 껑충
이동로 기자  |  ldr-womandail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4  10:15: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내 기준으로 고혈압 전 단계에 해당하는 수축기 혈압(높은 혈압) 120 ~ 139mmHg인 사람들도 심혈관계 질환 발병 가능성이 높은 만큼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이문규 교수, 동아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서성환 교수 공동 연구팀은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Korean Health and Genome Study, KHGS)’에서 40세 이상 70세 미만 1 38명을 10년간 추적 관찰한 내용을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이 주목한 부분은 연구대상자의 고혈압 진단 기준을 미국과 같이 강화했을 때다.

 

미국심장학회와 미국심장협회는 지난 2017년 고혈압 기준을 수축기 혈압 130mmHg 이상으로 바꿨다. 우리나라는 아직 기존처럼 수축기 혈압 140mmHg 이상을 고혈압으로 본다.

 

연구팀은 바뀐 미국 기준에 맞춰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수축기 혈압 130mmHg 인 경우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정상인(수축기 혈압 120mmHg 미만)보다 76.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급성심근경색을 일으키는 관상동맥질환 위험도 80.7%나 늘었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 또한 81.7% 증가한 게 확인됐다. 모두 나이나 성별, LDL 콜레스테롤, 허리 둘레, 흡연력, 공복혈당 등 심혈관계 질환의 잠재적 위험 요소를 반영한 결과다.

 

뿐만 아니라 정상 수치를 조금 넘어선 정도인 120mmHg 이상 129mmHg 이하인 경우에도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은 50.6%, 관상동맥질환 발병 위험은 47.2% 높게 집계됐다.

 

고혈압 전 단계도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연구팀은새로운 가이드라인에 따라 혈압이 정상 기준을 벗어난 경우 발생 가능한 위험을 확인한 연구라며국내 기준으로 고혈압 전 단계라 하더라도 조기에 적극적인 관리와 치료를 통해 발생 가능한 위험을 차단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AMERICAN JOURNAL OF CARDIOLOGY> (IF 3.171/2017년 기준)최근호에 게재됐다.

이동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신간] 보이지 않아도 소중해
2
[신간] 성령이 이끄는 경영
3
피아니스트 손민수 독주회
4
[안젤리 미술관] 권숙자 아카이브전 ‘부활 -피어나는 삶’展
5
헉슬리, '커버 쿠션 오운 애티튜드' 1+1 선 론칭 이벤트
6
[신간] 진영아 괜찮아
7
LG생활건강, 오랄케어 모델로 대세 배우 박서준 발탁
8
밀레, ‘아치 트레일’ 출시 기념 체험단 모집 이벤트
9
돌(Dole)코리아, 홈쿡족 위한 ‘후룻파우치’ 2종 출시
10
[신간] 공부의 품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