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공연
연극 <아록과 루시>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1  19:46: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연극-극작분야 최종공연 연극 <아록과 루시>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무대에서 첫 선을 보인다.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사업의 결과물을 발표하는 '차세대열전 2018!‘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본 작품은 연극-극작 부문에 선정된 김도영 작가의 신작으로, 지난 1년간의 준비를 마치고 오는 4월 최종공연으로 무대에 오르게 되었다.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대표적인 신진 예술가 지원 사업으로, 연극, 무용, 음악 등 각 분야의 35세 이하 유망 예술가가 1년 동안 소재를 개발하고 작품 완성을 할 수 있게 강연과 멘토링, 창작 지원금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연극 <아록과 루시>의 김도영 작가는 <왕서개 이야기>, <못>, <무순6년>, <나는 개새끼로소이다> 등 젊은 창작자로서의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차세대 극작가이다.
여기에 지난 3월에 있었던 남산예술센터의 2019 서치라이트 낭독공연 <왕서개 이야기>와 <무순6년>, <못> 등 그녀와 이미 여러 번 호흡을 맞춘바 있는 이준우 연출이 함께한다.
 극동 시베리아의 설원에 무허가 세계가 있다면, 그곳에는 그 세계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위해 살아가는 이가 있다.
연극 <아록과 루시>는 2차 세계대전 이후 극동 시베리아의 무허가 여관에 모인 도망자들의 이야기로, 잠시 멈춘 사람들이 내몰린 상황으로부터 도망치며 나아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머나먼이웃>, <무순6년>, <유리디스>의 김은희가 정신없이 살다 자신의 이름조차 무허가 세계의 눈 속에 파묻어버린 여주인 ’루시’역을 맡았다.
여기에 <유리디스>, <선너씨 이야기>의 김태훈과 <라트라비아타>, <깊게 자자 죽음의 문턱까지>의 김진아가 숙청을 피해 도망중인 부부 ‘천거이’와 ‘우’를, <식구>, <페르귄트>의 김양지와 <나는 개새끼로소이다>, <박씨전>의 박신애가 송환을 두고 다른 길을 가게 되는 자매 ‘자경’과 ‘자희’를 연기하며, <나는야 연기왕>, <조치원해문이>의 김효영이 일본인 스키선수 ‘오오모리 모소’로 등장해 저마다 막연한 상황에 내몰린 채 살아가는 인물들을 그려낸다.
연극 <아록과 루시>는 사람이 인간성을 발견하고 회복해볼 수 있는 무허가 세계를 꿈꾸며,  결국 모든 것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함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삶이 멈춰진 무허가 세계의 이야기 연극 <아록과 루시>는 4월 26일부터 28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되며 4월 7일까지 조기예매시 50%할인이 가능하다. (예매_인터파크티켓, 대학로티켓닷컴)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10월 1일 피경선 피아노 독주회
2
[어린이 신간] 내 친구 똥
3
[신간] 쇠의 혼
4
[신간] 두 발로 쓴 백두대간 종주 일기
5
[신간] 동행하며 생각하며
6
9월 29일 뮤지카 노바 정기연주회 Ⅱ
7
이승희 신작 워크숍 <몽중인-나는 춘향이 아니라,>
8
[신간] 그녀가 피아노 치는 이유
9
[갤러리LVS] 실비 잉젠베어 개인전
10
KFC, 한가위팩 2종 선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