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망나니 고양이 크라퓔’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3  16:34: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애묘인들을 위한 고양이 전문 레이블 캣박스가 11월 1일 ‘망나니 고양이 크라퓔’을 출간했다.
◇어디에도 있는, 당신의 망나니 고양이
‘냥아치’라는 말이 있다. 사람을 아랑곳하지 않는 그야말로 자유로운 생명, 한참 자판을 두들기다 고개를 돌려 보면 꾸벅꾸벅 졸고 있는 고양이와 눈이 마주친다. 소리를 내어 이름을 불러 보지만 길게 한 번 하품을 하고 사지를 쭉 펴고는 이내 다시 눈을 감고 잠을 청한다. 이름을 부른 이에게 다가온다면 그건 고양이가 아닌 다른 무언가일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믿음. 그런 주제에 자기에게 필요한 것이 있을 때면 어느새 애교있게 울며 다가와 사람의 다리에 꼬리를 휘휘 감으며 매달린다.
그렇다면 다른 나라 고양이들은 어떨까? 프랑스의 방데시네 작가 장 뤽 데글린이 2009년부터의 연재물을 모아 출간한 ‘망나니 고양이 크라퓔(원제: Crapule)’을 보면 고양이란 동물의 성정은 세계 공통임을 알 수 있다. 피곤한 몸을 끌고 여행에서 돌아왔더니 택배 박스에 실려 ‘1주일’ 전에 도착한 까망 아기 고양이. 정말 황당하게, 그것도 딱히 원하지도 않았던 고양이와의 동거생활을 시작한다. 하지만 이 녀석은 제멋대로에 온갖 말썽은 기본, 사람 말이라곤 하나도 들어먹지 않는 검은 폭군. 그리하여 검은 아기 고양이는 크라퓔(망나니)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꼬맹이 고양이와 복닥거리는 사이 우리의 주인공, 어느새 ‘냥아치’와 함께 지내는 삶에 푹 빠지게 된다.
◇왠지 모를 기시감, 이거 완전 우리집 X냥이잖아?
고양이에게서 도도, 우아, 새침, 고상 등의 단어를 떠올린다면, 아직은 고양이의 참모습을 모르는 셈이다. 진정으로 고양이의 미를 아는 이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얘기한다. 바로 ‘멍충미’라고!! 수시로 벌이는 바보짓과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딴청을 부리는 그 뻔뻔함. 에피소드 하나하나에 녹아 있는 고양이와의 경험들은 우리에게도 무척이나 낯이 익을 장면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올 겨울, 당신도 검은 냥아치 한 마리 들여놓는 것은 어떠신지?
망나니 고양이 크라퓔, 장-뤽 데글린 지음, 캣박스 펴냄, 1만4000원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