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나 지금 여기에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4  18:09: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바른북스가 아역배우 최유리의 에세이집 ‘나 지금 여기에’를 출간했다고 24일 밝혔다.
책은 60년대에는 한국의 셜리 템플, 70년대에는 촉망받는 연기파 아역배우, 80년대에는 파격적인 MC로 각광받았지만 언론의 성급한 오보로 더럽혀진 이름을 달고 수십 년을 살아온 저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너무나 많은 세월이 흘러 지금의 ‘나’를 기억해 주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다. 이제는 ‘아... 아... 어렴풋이 기억이 난다’하는 분들을 만나면 눈물 날 정도로 고맙다. 한때는 태양이 환히 빛나듯 그런 날들이 나에게도 있었다. 저 밤하늘에 반짝거리는 별처럼 그렇게 영원하리라 믿었던 시대는 지나 검은 구름에 가려져 30여년 가까이 모습을 감춘 채 사라져야 했다.
언론의 성급한 오보로 모든 것을 잃고 많은 사람들에게 궁금증을 남긴 채, 잊혀지지 않는 억울함을 가슴속에 간직한 채 기나긴 세월을 살아왔다. 지금 저 석양같이 저물어 가는 길에서 진실을 밝힐 때가 왔다고 믿고 살아온 반세기의 삶을 다시 돌아보고 싶어졌다. 참으로 많은 우여곡절 속에 살아온 삶이기에, 화려한 조명과 무대에서 보낸 시절이었지만 앞에 보이는 것과는 다른 가슴져리는 숨겨진 이야기들, 지금도 옛날을 돌아보면 눈물이 앞을 가린다. 아직도 생생히 가슴속 한구석에 자리한 잊혀지지 않는 억울함에 맘이 요동을 친다. 가슴이 답답해지고 조여온다. 어디까지 솔직해야 하는지 망설였지만 이제는 두려움도 조심성도 그만그만하다.
내 인생은 미완성, 아무것도 이룬 것이 없다. 별로 내세울 것 없는 내 이야기로 시작해서 내 이야기로만 끝내고 싶지는 않다. 이글을 접하는 독자들에게 나 못잖은 많은 고통을 겪어내야 했던 격동의 시대, 60년대부터 90년대 중반에 걸친 그때 그 시절을 이글을 통해 간접적으로나마 접할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다. 격동의 시대 한복판에서 일어난 나의 인생살이와 내 눈에 비친 우리나라의 근대사를 최선을 다해 솔직히 담았다.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듯 이 책을 대해줬으면 한다. 솔직 담백하게 모두를 만나고 싶다.
지금 세대의 부모님들에겐 추억을 되살리고 궁금증을 풀어 줄 책이 되었으면 한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예민해진 피부의 각질 고민까지 홈 케어로 '극복'
2
안나수이, ‘PLAY TODAY’ 콘셉트 스킨케어 라인
3
4월 12일 최재원 피아노 독주회
4
팝페라 가수 강신주, 2일 신곡 ‘한번 더’ 발표
5
빽다방, 디카페인 포함한 ‘콜드브루 ’ 4종 출시
6
[신간] 아무래도 고양이
7
육수당, 푸짐한 국밥 메뉴 ‘서울식국밥’ 할인 이벤트
8
이연에프엔씨, 간편식 3종 세트 1만원에 판매
9
[신간] 시그니처 디저트
10
KFC, 신규 매장 영남대점 오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