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지금도, 바람이 분다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2  16:13: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문예출판사가 삶과 죽음에 대한 양재오 신부의 에세이집 ‘지금도, 바람이 분다’를 출간했다.
우리는 다가오는 죽음에 기꺼이 손을 내밀 수 있을까? 1996년부터 지금까지 타이완에서 20년 넘게 사목활동을 이어온 양재오 신부의 에세이 ‘지금도, 바람이 분다’는 죽음과 늙음에 관한 성찰이 돋보이는 책이다.
양재오 신부는 사제의 신분으로 많은 이들의 죽음과 노년을 지켜보았다. 젊었던 여성이 할머니가 되어 자식과 손자의 도움으로 평온하게 죽음을 준비하는 모습, 치매로 인해 어린아이처럼 사는 노인 등 양재오 신부는 다양한 일화를 통해 인생의 황혼기에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생각할 수 있도록 길을 안내하여 준다.
어떻게 우리는 죽음에 기꺼이 손을 내밀 수 있을까? 양재오 신부는 나이가 들면 죽음을 후회 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늙어서는 기뻤던 일, 슬펐던 일, 후회스러운 일, 만족했던 일 등 모든 기억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그 전체를 관조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죽음을 안타깝게 할 것들을 꼼꼼히 살펴보고 삶에 더욱 충실하라는 뜻이다. 늙었기 때문에 고통을 잊거나, 늙었기 때문에 더 좋은 것을 찾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늙었기 때문에 더욱 ‘후회’를 남기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다.
“하루를 보내고 잠자리에 들 때 내일 떠오르는 해를 다시 볼 수 있다는 기약이 있는가. 하루가 저물 때 그 하루를 내 생의 마지막 날이라 여기고, 잠에 빠져드는 그 순간이 내 생의 마지막 순간이라고 여기면, 그때 마음에서 어떤 생각이 일어날까. 세상과 작별할 그날과 시간은 알 수 없으나, 그날과 시간이 내게도 분명히 다가올 것이다. 그때 아무런 여한 없이, 다가오는 그 손길에 나를 기꺼이 내어 맡길 수 있으면 얼마나 좋고 다행일까! 그렇게 되기를 기원한다.”
‘지금도, 바람이 분다’의 한 문장은 이처럼 후회 없는 삶에 대한 염원을 잘 그려내고 있다.
에세이집 ‘지금도, 바람이 분다’는 이처럼 나이가 든다는 것의 의미, 죽음의 의미 등도 잘 살피고 있지만, 환경과 전쟁 그리고 타인과의 관계에 대한 성찰이 남긴 에세이도 있다. 양재오 신부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 방문한 이야기들을 통해 자기 중심적 그리고 인간 중심적 사고에서 벗어나 인간은 항상 타인과 타국 그리고 자연과 어울려 살고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함을 강조한다.
양재오 신부는 하느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사제로서 함께 살아가는 방법의 소중함을 이야기하고자 이 에세이집을 묶었다.
양재오 신부는 1987년 혜화동 낙산에 있는 서울 대신학교(가톨릭 대학교 신학대학)에서 사제 수업을 마치고, 1989년 한국외방선교회(Korean Missionary Society) 사제로 서품되었다. 그 뒤 서강대학교 대학원(1990~1993년)에서 종교학을 전공하였다. 한국외방선교회 신학원장과 수련장을 역임하였고, 1996년 타이완(台灣)에 파견되어 오늘에 이르기까지 신주교구(新竹教區)에서 사목하고 있다. 현재 신주교구 샹산 (香山)의 삼위일체 성당(天主聖三堂) 주임 신부이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10월 1일 피경선 피아노 독주회
2
[어린이 신간] 내 친구 똥
3
[신간] 쇠의 혼
4
[신간] 두 발로 쓴 백두대간 종주 일기
5
[신간] 동행하며 생각하며
6
9월 29일 뮤지카 노바 정기연주회 Ⅱ
7
이승희 신작 워크숍 <몽중인-나는 춘향이 아니라,>
8
[신간] 그녀가 피아노 치는 이유
9
[갤러리LVS] 실비 잉젠베어 개인전
10
KFC, 한가위팩 2종 선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