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패션
디젤, 아프리카에서 탄생된 협업 컬렉션 출시
전보연 기자  |  jby@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09  16:35: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최홍성)이 전개하는 프리미엄 컨템포러리 브랜드 디젤(DIESEL)이든(EDUN)과의 특별한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출시한다. 

이든(EDUN)은 세계적인 록 밴드 U2의 보노와 그의 아내가 만든 패션 브랜드로, 아프리카와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 및 무역을 장려하기 위해 설립됐다.  

디젤이든의 이번 만남은 아프리카 대륙을 위한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창출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패션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우간다 지역의 최고급 면(CCI: Conservation Cotton Initiative)을 원재료로 사용하며, 제조부터 유통까지의 전 공정이 아프리카에서 이루어진다.  

디젤은 이번 콜라보레이션에서 아프리카의 독창성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데님 위주의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며, 이를 통해 아프리카의 고용 창출과 무역 장려를 꾀할 계획이다.  

디젤+이든 컬렉션은 아프리카의 감성을 담아 가공되지 않은 생지 데님에 1970년대 유행했던 4-포켓 진을 재해석해 선보였다. 데님 무늬에는 밀라노의 감성을, 자수 디테일은 아프리카 전통 패턴 방식을, 드레스는 케냐 금속공예의 특징을 접목했다.  

남성을 위한 데님 컬렉션은 디젤의 인기 디자인을 바탕으로 제작되었으며, 허리를 졸라맬 수 있는 끈과 접어 올릴 수 있는 발목 단추가 특징이다. 팬츠와 재킷 안쪽에는 아프리카 부족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통일성, 창조성, 활동성, 영원함’ 이라는 이번 컬렉션의 핵심 심볼이 새겨져 있다.  

여성을 위한 컬렉션은 이든의 클래식한 스타일에 바탕을 두어 산뜻하고 간결한 느낌을 전달한다. 주름 장식 드레스에는 아프리카를 상징하는 프린트가 새겨져 있으며, 저지 드레스에는 아프리카의 전통 의상을 연상케 하는 큰 포켓이 자리잡고 있다.  

특히, 이번 컬렉션에 생명력을 불어넣기 위해 제작된 캠페인에는 아프리카의 고아소녀들을 위해 교육기관을 운영하는 모델, 아프리카 음악의 뿌리를 찾는 뮤지션 등 9명의 소신 있는 아티스트가 참여해 눈길을 끈다.  

아프리카 대륙에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속 가능한 교역과 창의적인 가능성을 패션계에 알릴 이번 디젤+이든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은 전세계 100개의 매장에서만 한정 판매되며, 한국에서는 디젤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