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방송연예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 긍정 세정, 화성탐사에서도 빛날 것!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5  11:55: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의 이영준PD가 첫 방송을 앞두고 직접 프로그램에 대한 이모저모를 밝혔다.
오는 7월 15일(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블록버스터 SF 리얼리티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의 이영준PD가 색다른 화성 예능을 예고했다. 기획 의도부터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화성 생존 도전을 마치고 돌아온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의 활약까지 솔직하게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이는 것.
김병만에 대해서는 외국 과학자들도 그의 본능적인 생존력에 엄지를 치켜 올리며 놀라움을 표했다고. 우주를 사랑하는 하지원의 경우 MDRS에서의 모든 순간을 즐기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닉쿤이 없었으면 큰일날 뻔 했다고 밝힌 이영준PD는 "닉쿤의 재발견"이라고 말했다. 닉쿤은 능숙한 영어실력에 상대방의 감정까지 배려하며 통역해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었다고. 통역을 해야 해서 남들보다 말을 많이 해야 함에도 불구, 힘든 내색 없이 모든 이들의 감정 컨트롤까지 해주는 그의 정신력에 감탄을 전했다. 이어 막내 세정의 밝은 에너지가 연구 기지에서도 좋은 영향을 끼쳤다고 덧붙였다. 본격적인 방송에 앞서 이영준PD에게 궁금한 점을 물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물리학도 이영준PD가 말하는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1문 1답>
Q. tvN 이적 후 첫 프로그램인데, 주제를 '화성'으로 잡은 이유가 궁금하다.
A. 최근 예능 소재가 다양해지고 있다. 이적 후 새로운 아이템으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됐고, 다뤄지지 않은 소재인 '과학'을 예능에 소개하고 싶었다. 특히 최근 과학사의 화두가 '화성'으로, 단순한 화성 방문이 아니라 거주를 목표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런 점과 더불어 PD인 본인이 물리학 전공자인만큼 화성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인터스텔라', '마션' 등 우주 관련 영화가 인기있는 것을 보며 우리나라 사람들이 과학에 대한 지적 호기심이 많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과학이라는 소재가 예능과 결합했을 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Q. 제목을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로 짓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다면.
A. '갈릴레오'는 사람들이 알고 있는 관념에 도전하고 실험을 통해 그 관념을 깨버린 과학자다. 과학 이론 위에서 도전한 갈릴레오의 정신을 담고 싶었다. 또한 평소 영화 '스타워즈'의 워낙 팬이기도 하고, 우리나라의 우주 과학 호기심이 깨어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에서 '깨어난 우주'를 덧붙여 완성한 제목이다.
Q. MDRS 196기로서 크루들의 활약상을 예고한다면.
A. 영화 '마션'의 맷 데이먼을 보고 김병만이 떠올랐다. 강한 생존력에 있어서는 우리나라에서 김병만을 따라올 사람이 없다고 본다. 외국 과학자들도 그의 생존력에 엄지를 치켜 올리며, 과학과는 또다른 본능적인 생존력에 놀라움을 표했다.
하지원은 집에 우주 관련 소품도 많고 평소에도 천체 망원경으로 별을 관찰할 만큼 우주에 관심과 애정이 많다. 사전 공부를 정말 많이 해왔고 MDRS에서의 1분 1초를 전부 다 즐기고 모든 경험을 추억으로 만들고자 하는 모습을 보였다.
닉쿤이 없었으면 정말 큰일 날 뻔 했다. 닉쿤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재발견'한 면모가 많았다. 영어에 능숙한 것 뿐만 아니라, 상대방의 감정까지 생각해서 말을 전달해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드는 뛰어난 통역사의 역할을 해줬다. 통역을 해야 해서 남들보다 두 배로 말을 많이 해야 하는데 전혀 힘들어 하는 내색 없이 오히려 모든 이들의 감정 컨트롤까지 해주는 등 그의 흔들리지 않는 정신력에 감탄했다.
막내 세정의 밝은 에너지와 긍정적인 기운은 지구를 넘어 화성의 연구 기지에서도 좋은 영향을 끼쳤다. MDRS에서는 팀워크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갈릴레오' 크루의 팀워크는 아주 훌륭했다는 평을 들었다.
Q. 국내에 처음 공개되는 MDRS에 직접 가 본 소감이 어떤지 궁금하다.
A. 답사를 위해 처음 MDRS를 방문했을 때 기지를 발견하고 소름 돋았다. 지구가 아니라 화성에 온 느낌을 받아 정말 신기했기 때문이다. MDRS의 기지와 똑같은 것들 그대로 화성에 세운다는 것이 신기하게 다가왔다. 출연진도 도착 후 똑같이 느꼈기 때문에 아마 시청자 여러분에게도 이런 감정이 전해지리라 기대한다.
Q. 화성과 똑같은 환경을 구현한 MDRS에서 촬영할 때 특별히 더욱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A. 제작진과 출연진이 철저히 격리되어 화성 탐사하는 생활을 완전한 리얼리티로 담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실제로 수 많은 거치 카메라가 사용 되었고 제작진은 중간에 아예 개입하지 않았다. 그랬기에 화성에서의 생존 도전을 더욱 생생하게 담을 수 있었다.
한편, 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국내에 단 한번도 공개된 적 없는 MDRS에서 '화성 인간 탐사'에 도전하는 프로그램. 7월 15일(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된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다가오는 추석, 나에게 주는 트렌디 아이템
2
레드페이스, 가을산행 위한 신상품 등산화 출시
3
'복수노트2' 안서현-지민혁-김사무엘, 극과 극 데이트
4
알뜰한 2030고객, 세트메뉴로 공략
5
뷰에누보, 여성 언더웨어 브랜드 비브비브 론칭
6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 무제한 와인 뷔페 '어텀 인 더 글라스'
7
‘1박 2일’ 빅뱅 승리, 깜짝 통화 요정으로 등극한 사연?
8
‘진짜사나이300’ 김재화-매튜, 두 사람을 주목하라!
9
오연수-송윤아의 니트를 활용한 추석 스타일링
10
어반디케이 ‘네이키드 체리 아이섀도우 팔레트’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