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시집 ‘생일’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28  17:29: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평범한 가정주부가 일상생활에서 마주친 다양한 순간을 포착, 그에 대한 감흥과 추억, 시흥을 감각적이고 다채로운 언어로 표현한 시집을 출간했다.
북랩은 에세이집 ‘영숙이에게’를 출간해 잔잔한 호응을 얻었던 진난희 씨의 시집 ‘생일’을 펴냈다.
이 시집은 ‘생일’이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일을 겪으며 그 순간 느꼈던 감정들을 묘사한 시들을 모은 것이다.
우선 표제작인 ‘생일’에서 시인은 생일을 맞아 자신을 낳아준 어머니를 떠올리는 본인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또 ‘제사’에서는 어린 시절 무덤가에서 제사 놀이를 하며 놀던 기억을 떠올린다. ‘감기’에서는 여름 감기에 걸려 밥을 먹고 약을 먹는 본인의 모습을 그렸다.
진난희 작가는 처녀 시집을 출간한 소감에 대해 “고독하고 쓸쓸할 때 시가 달달한 구속이 되기도 했으며 절망에 빠진 나를 희망으로 물들여 놓기도 했다”며 “한 줄을 써놓고 보면 난 늘 긴장했고 그 시 한 줄은 나를 쳐다보며 나를 다독이고 위로했다. 그 한 줄이 나를 발견하라고 발끈해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작가는 시의 놀라운 치유 기능을 들어 독자들에게 시를 읽고 외우고 써볼 것을 권한다. 특히 시를 필사해 보는 것도 맛깔나게 시를 읽고 즐기는 방법 중 하나라며 시 예찬론을 펼친다. 그녀는 앞으도 자신도 “보석 같은 말들을 더 찾아다니고 갈고 닦겠다”고 밝혔다.
이 시집의 저자 진난희는 경남에서 나고 자랐으며 학교 수업 대신 대자연에서 뛰어놀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때 기른 감수성과 추억이 에세이집 ‘영숙이에게’와 이 시집을 쓰는 자양분이 되었다.
현재는 평범한 가정주부로서 시와 수필 창작에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아늑, 캠핑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 ‘아늑 멍쉘터’ 출시
2
[신간] 호구의 탄생
3
[신간] 또박또박 읽고 써요 123
4
에코백스, 신제품 ‘디봇 N10 시리즈’ 출시
5
한국민속촌, ‘웰컴투조선’ 봄 축제 시작
6
도쿄관광한국사무소, 도쿄의 전망스폿 소개
7
[신간] 소설 광개토호태왕
8
[신간] 인간 개조 프로젝트
9
‘트리플 악산 챌린지’ 여행 도전자 모집
10
제주 포도호텔, 태교 여행 ‘베이비 문’ 패키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