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방송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태환, 시크 공항 패션!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3  16:12: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첫 방송과 동시에 화제성 지수 1위를 차지하면서 수목 드라마 판도를 뒤흔들고 있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이태환이 첫 등장한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는 첫 방송 이후 화제성 점유율에서 타 드라마보다 월등하게 높은 수치를 기록했고, 이와 함께 박서준과 박민영 역시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에도 1위와 2위에 오르는 등 ‘김비서가 왜 그럴까’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굿데이터 코퍼레이션 드라마 화제성 지수 기준)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로, 오늘(13일) 밤 방송되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 3화에서는 이영준의 형이자 마성의 베스트셀러 작가 이성연(이태환 분)이 첫 등장한다.
 
이성연은 ‘모르페우스’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며 얼굴이 공개되지 않은 인기 소설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이성연이 열성 팬들을 뒤로 하고 유유히 공항 입국장을 빠져 나오는 모습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린 이성연은 훤칠한 키와 비율을 자랑하는 듯 롱 트렌치 코트를 휘날리며 입국장을 빠져 나오고 있다. 주머니에 손을 꼽고 입꼬리를 살짝 올려 미소 짓는 그의 모습에서 여유로움을 물씬 느껴진다.
 
특히 마성의 베스트셀러 작가인 ‘모르페우스’ 팬들로 북적거리는 입국장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들은 베스트셀러 작가인 ‘모르페우스’ 이성연을 옆에 두고도 알아보지 못한 듯한 모습. 이어 아무에게도 들키지 않고 입국장을 빠져 나오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 이성연의 비밀스런 모습에 관심이 집중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진 측은 “오늘 방송부터 이태환이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그가 맡은 이성연의 등장은 극중 이영준과 김미소의 관계에 영향을 미칠 예정이다. 특히 이영준과 이성연 형제의 갈등, 김미소와 이성연의 관계 등 흥미로운 떡밥이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니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해당 소설 기반의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 500만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오늘 밤 9시 30분 방송.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겨울 스타일링 책임질 시티브리즈의 ‘콜드윈터' 컬렉션
2
쌍용차, ‘크리스마스 미러클 페스티벌’
3
하프클럽, ‘아듀 2018’ 하프데이 특가전
4
한신포차, 신메뉴 '콘치즈교자' 출시
5
풀무원녹즙, 전 제품 ‘친환경 패키지’로 변경
6
뉴나, ‘We are Nuna-mom’ 캠페인 전개
7
[신간] 병원 영어 회화 HELP
8
랑콤, 연말 맞이 ‘12월 홀리데이 프로모션’
9
각질을 겨울 잠 재우는 스킨케어 루틴
10
보리보리, 최대 85% 겨울 그랜드 세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