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
“전신 마취 경험 노인, 인지기능 확인해야”전신 마취 경험 있을 때 치매 위험 29% 증가
이동로 기자  |  ldr-womandaily@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1:19: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전신 마취가 필요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보다 신중하고 세심한 ‘인지기능 관리 방안’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도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김호 교수, 한림대학교 생사학연구소 김태미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명우재 교수 연구팀은 최근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을 통해 이 같이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코호트를 활용해 50세 이상 성인 남녀 21만 9,423명을 전신 마취 경험이 있는 그룹(4만 4,956명)과 대조군(17만 4,469명)으로 나눠 2002년부터 2013년까지 12년에 걸쳐 치매 발생 여부를 분석했다.
 
이 기간 동안 두 그룹에서 새롭게 치매를 진단받은 환자는 모두 8,890명으로 상당수가 알츠하이머 치매(76.5%)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전신 마취 그룹의 치매 발생 위험이 대조군에 비해 28.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나이, 성별, 동반 질환, 수술 부위 등 다른 요인들을 모두 반영한 결과다.
 
또 마취에 사용하는 정맥 마취제가 여러 개 일 때 한가지를 사용할 때보다 49%가량 위험이 늘었다. 뿐만 아니라 전신 마취 시간이 1시간 늘 때마다 치매 발생 위험도 6%씩 늘었다.
 
연구책임자인 김도관 교수는 “치매로 인한 사회적 부담이 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는 만큼 여러 가지 위험 인자들을 탐색하고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연구 결과는 수술을 위해 시행하는 전신마취가 위험하니 피해야 한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신마취 전후에 인지기능에 대한 평가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뜻한다”라고 말했다. 또 “수술에 꼭 필요한 전신마취를 하지 않거나 두려워할 이유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통해 진행됐다.

이동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리틀마마, 베이비스파 3 스텝 샘플 서비스
2
낙원악기상가, '미셸 공드리 감독 특집 영화 상영회'
3
운동 후 근육통은 운동으로 풀라구요?
4
어반디케이, 썸머 리미티드 컬렉션 ‘본투런 아이 팔레트’
5
월드컵 국민 간식 ‘치맥’, 발기부전의 지름길?!
6
보리보리, 아동복 썸머 빅세일 ‘보리데이’ 프로모션
7
일산백병원, 류마티스 질환 건강강좌
8
'다 해먹는 요리학교' 게스트 한해, 요리실력은 대반전?
9
교보문고-대산문화재단, 2018 러시아문학기행
10
완벽한 바캉스를 위한 3 STEP 뷰티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