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라이프쇼핑
설 명절, 건강하게 준비하려면?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2  13:5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 아침, 차례상에 올렸던 전과 잡채부터 오색 나물과 떡국 등 온 가족이 모여 먹고도 남을 만큼의 정성스러운 음식이 가득하다.

하지만 남은 음식들을 자칫 주방이나 베란다에 그냥 내놨다간 애써 준비한 음식들이 변질될 수도 있다. 상온에 조리음식을 그냥 보관하면 햇빛과 습기로 세균이 증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 특히 겨울철 식중독의 주요 원인인 노로바이러스는 영하의 기온에서도 오랜 시간 동안 생존하고 아주 적은 양으로도 쉽게 감염되기 때문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실제 지난 2016년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정보 포털의 최근 5년(2011~2015년)간 월별 평균 식중독 발생 건수와 환자 수를 보면 6월 30.6건(660.2명), 7월 27.2건(532.4명), 8월 31건(1천127명), 12월 26.8건(424.2명), 1월 17.4건(219명), 2월 13.2건(204.4명) 등 겨울철에도 식중독이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명절 음식은 보관 과정에서 쉽게 상할 수 있기 때문에 오래 두고 먹을 음식은 소량씩 준비해 신선도를 유지하는 등 우리 가족의 건강한 명절 나기를 위해 각 음식과 재료에 맞는 맞춤 보관방법을 알아보고, 남은 연휴 기간 유용한 한 끼 식사로 활용해보자.

◆ 발효가 필요한 김치와 장류 보관엔 ‘도자기’소재가 안성맞춤
밀폐용기는 처음부터 용도에 맞게 사용해야 오랫동안 깨끗하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글로벌 주방용품 제조회사 코렐 브랜드(Corelle Brands)의 ‘코렐 코디네이츠, 본차이나 밀폐용기’는 원적외선이 방출되는 고급 자기인 본차이나(Bone China)를 사용, 발효가 필요한 김치와 장류 보관 시 음식의 맛을 최상으로 유지시켜 준다.

특히 우리나라는 KS 규정 상 본애쉬(소뼛가루) 함유율이 30%를 넘으면 본차이나로 인정하고 있는 것에 반해 코렐 코디네이츠, 본차이나 밀폐용기는 본애쉬 45% 이상 함유된 명품 본차이나 제품으로 뛰어난 제품력은 물론 기술력을 자랑한다.

또한, 본차이나 재질은 친환경 도자기 소재로 환경호르몬이나 유해 성분으로부터 안전할 뿐 아니라 냄새와 색 배임이 없어 장기간의 설 음식 보관에도 언제나 새것 같은 깔끔함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

◆ 기름기 많은 양념 고기나 뜨거운 밥, 반찬을 담을 땐 ‘유리 소재’가 적당
명절 음식의 필수인 찌개류나 국물 요리뿐 아니라 오랫동안 가열해야 되는 기름기 있는 음식과 양념 고기는 유리 소재의 밀폐용기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빈티지한 디자인의 계량컵으로 많은 주부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102년 전통의 내열유리 브랜드 파이렉스(Pyrex)에서 선보인 ‘계량 저장 용기’는 계량과 저장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스마트한 제품으로 음식 보관 양 조절 맞추기에 자신이 없는 이들에겐 안성맞춤이다.

특히 환경호르몬이나 유해물질에 대한 걱정 없는 환경호르몬 걱정 없는 내열유리 소재로 만들어져 전자레인지와 오븐은 물론 식기세척기, 냉동실 등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찜 등의 육수를 조리하거나 양념의 비율을 맞출 때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 생선이나 육류를 냉동 보관할 땐 ‘플라스틱’ 소재의 밀폐 용기 사용
음식 보관만큼이나 남은 재료 보관 역시 중요하다. 생선이나 육류를 냉동 보관할 땐 플라스틱 밀폐 용기를 사용하면 꽁꽁 언 재료를 그릇에서 분리하기 쉽다.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 또한 보관부터 테이블 연출까지 한 번에 가능한 밀폐용기를 선보였다. 락앤락 비스프리의 ‘온더테이블(On the Table)’시리즈는 비스페놀A(BPA) 우려 없는 트라이탄 소재를 사용해 유리처럼 투명한 몸체에 블랙 색상의 뚜껑을 매치해 모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한 밀폐력의 핵심인 뚜껑 실리콘에 강렬한 레드 컬러를 적용해 디자인을 살리고, 99% 항균∙항곰팡이 효과가 입증된 항균 실리콘을 사용해 위생까지 고려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서울메이트' 정진운-독일메이트, 수상레저 체험
2
특급 콜라보, '캠퍼X키코 코스타디노브' 컬렉션 인기
3
'짠내투어' 승리-조세호-세정과 특급 투어
4
'배틀트립' 웬디-슬기, 알프스 산맥 패러글라이딩 첫 도전
5
복고 열풍 속, 향수 자극하는 추억의 맛 식품 인기
6
하와이 ‘기쁨의 땅’ 코올리나로 떠나는 신혼여행
7
‘하트2’ 김장미 “한결같은 배려심 김도균에 매력”
8
랑콤, 매트 립스틱 ‘압솔뤼 드라마 마뜨’ 출시
9
유한필리아 리틀마마, 아마존닷컴 입점
10
‘민트 덕후’ 홀리는 이색 민트 디저트 열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