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나침반이 되어 줄게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31  20:06: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등학생 두 아들을 남긴 채 떠난 엄마가 살아생전 아이들에게 남긴 편지와 일기가 책으로 출간돼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북랩은 최근 지난 2016년 대장암으로 타계한 고 남주영씨가 세상을 등지기 전 어린 두 아들에게 남긴 글을 모은 남 씨의 유고집 ‘나침반이 되어 줄게’를 펴냈다.

이 책은 각 32편의 편지와 일기를 묶었다. 첫 장은 ‘엄마의 편지’로 투병생활을 하며 쓴 글들이다. 저자는 매편 ‘사랑하는 아이들아’로 편지를 시작하며 아이들에게 말을 거는 듯 친근한 글투를 유지한다.

고 남주영씨는 “너희들이 살아가다 어찌할 바를 모를 때 그때는 엄마가 너희들의 나침반이 되어 줄게. 바다 위에서든 깊은 산 속에서든 확실하게 방향을 잡아 줄 수 있는 그런 나침반 말이야”라고 말한다. 아이들 곁에서 들려주고 싶었던 조언과 기도가 편지의 주요 내용이다.

두 번째 장은 ‘엄마의 일기’로 병에 걸리기 전에 아이들과 있었던 일을 기록한 32편의 글들이다. 저자는 당시 유치원생이던 아이들과 있었던 일들을 꼼꼼히 적어 두었다. 그녀는 매일 두 아이를 깨우는 것조차 의미 있는 순간이라고 말한다. 고 남주영씨는 “언제나 비슷한 대화가 오가지만 나에겐 이 시간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고 말한다.

책에 실린 총 64편의 글들에는 날짜가 기록되어 있지 않다. 동생의 죽음 이후 책을 엮은 언니 남혜진은 “동생의 노트는 사랑과 꿈, 희망을 노래하고 있었다“며 ”이 글들이 언제 읽히더라도 먼 과거의 이야기처럼 들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 날짜를 없앴다”고 말한다.

저자 남주영은 충남 서산에서 태어났다. Los Angeles City College에서 컴퓨터그래픽을 전공했으며 졸업 후 한국에 돌아와 영어 학원에서 강사로 광고 회사 개발부에서 웹디자이너로 근무했다. 두 아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간 직후 대장암 진단을 받았으며 2016년에 작고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티아시아, 마이셰프와 ‘마살라 커리 밀키트’ 출시
2
풀무원녹즙, 건강즙 ‘진한 흑도라지&수세미’ 출시
3
서울남산국악당, 소리뮤지컬 ‘이도’ 공연
4
소피텔 앰배서더, ‘프랑스 베르사유의 궁전’ 웨딩 쇼케이스
5
[신간] 방구석 뮤지컬
6
[동덕아트갤러리] 오기영 ‘무작위와 작위의 접점, 졸박의 가치’
7
필립스 휴 플레이 그라디언트 PC 라이트스트립 출시
8
한촌설렁탕, 빨간 국물 메뉴 할인 이벤트
9
[신간] 색소폰과 아코디언
10
LG생활건강, ‘피지오겔 DMT 인텐시브 립 에센스’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