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공연
국민 뮤지컬 ‘넌센스’ 4월 19일 돌아옵니다!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3.27  21:02: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다섯 수녀의 왁자지껄 모험담을 담은 스테디셀러 뮤지컬 ‘넌센스’가 오는 4월 19일(금)부터 8월 18일(일)까지 대학로 한양레퍼토리씨어터에서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1994년 음악감독으로 인연을 맺은 후 뮤지컬 ‘넌센스’와 오랫동안 함께해 온 김수경이 지난해에 이어 다시 연출을 맡는다. 또한 치열한 오디션 경쟁을 통해 선발된 새로운 배우들이 함께해 한층 더 단단해진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22주년 대기록 세운 국민 뮤지컬 ‘넌센스’ 

뮤지컬 ‘넌센스’는 1983년 미국 극작가 ‘단 고긴’에 의해 시작됐다. 단 고긴은 우연한 아이디어로 현대식 복장을 차려입은 수녀원장이 그려진 연하장을 만들어 팔기 시작해 큰 성공을 거둔다. 그는 ‘연하장’ 성공을 바탕으로 자신의 유머 감각을 덧붙인 뮤지컬 ‘넌센스’를 제작하기 시작한다. 이후 1985년 혼자 대본, 노래, 연출을 맡아 무대에 올랐고, 뜨거운 관객 반응을 얻어내며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게 됐다. 

뮤지컬 ‘넌센스’는 1991년 한국공연을 시작했다. 당시 연극계 스타였던 우상민, 황수경, 민경옥 등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박정자, 윤석화, 양희경, 하희라, 신애라 등의 배우들이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누렸다. 

작품은 온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유머와 감동으로 관객의 꾸준한 성원을 받으며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011년에는 20주년을 맞이하며 국내공연 사상 최장공연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뮤지컬 ‘넌센스’는 올해 22주년을 맞이했다. 초연 후 재연 무대에 오르는 것도 어려운 상황에서 세운 그야말로 ‘대기록’이다. 작품이 오랫동안 사랑받는 이유에 대해 연출가 김수경은 “한 마디로 ‘밝음’이다. 코미디 작품이다 보니 관객 모두 즐겁게 보고가시는 것 같다. 이 작품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종교를 떠나 모두가 겸손한 마음으로 세상을 살아간다면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걸 느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다섯 수녀가 펼쳐내는 ‘빵빵 터지는’ 웃음과 감동’ 

뮤지컬 ‘넌센스’는 총 다섯 명의 배우 출연한다. 이들은 공연 내내 쉴 틈 없이 노래와 춤, 개인기를 선보이며 관객을 신나는 뮤지컬의 세계로 인도한다. 

작품은 다섯 명의 수녀가 겪게 되는 한바탕 소동을 보여준다. 극중 등장하는 호보켄의 수녀원에서 식중독으로 52명의 수녀들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벌어진다. 빙고게임을 하다 목숨을 건지게 된 다섯 명의 수녀들은 이들의 장례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카드 판매 사업을 벌여 성공을 거둔다. 하지만 총 기금 중 4명의 장례비용이 부족하자 이들은 다시 자선공연을 열게 된다. 작품은 이들이 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사건들을 담는다.  

등장인물들은 끊임없이 이어지는 황당한 위기 속에서도 자신들만의 대처법으로 이겨내려 노력한다. 난감한 상황을 헤쳐나가는 이들의 고군분투는 관객들의 웃음을 자극한다. 뮤지컬 ‘넌센스’에 출연하는 배우들은 무용과 복화술, 소울과 가스펠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능력이 필요하다. 2013년 무대에 오르는 배우들은 치열한 오디션을 경쟁을 통해 선발된 탄탄한 실력을 갖춘 떠오르는 샛별들이다. 

뮤지컬 ‘넌센스’ Synopsis 

뮤지컬 ‘넌센스’는 뮤지컬을 잘 모르는 이들도 한번쯤 들어본 작품이다. 작품은 ‘수녀’가 주는 경건함의 이미지를 뒤엎고 왁자지껄 펼쳐지는 이들의 모험담을 그려낸다.  

작품의 1막은 뉴저지의 호보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수녀들은 프랑스 남부의 한 섬에서 나병환자 수용소를 운영했지만 개신교들에게 밀려 호보켄으로 오게 된다. 어느 날, 요리를 맡고 있는줄리아 수녀가 만든 야채 스프를 먹고 52명의 수녀들이 식중독으로 죽는 사건이 벌어진다.  

이 중 몇 명의수녀들이 빙고게임을 하러 갔다가 목숨을 건지게 된다. 원장 수녀와 살아남은 나머지 수녀들은 죽은 수녀들의 장례기금 마련을 위한 카드 판매 사업을 벌여 성공한다. 하지만 수중에 남은 장례비용이 48명분 밖에 되지 않자 이들은 다시4명의 장례비용을 모으기 위해 자선공연을 열게된다. 막내 레오 수녀는 자신의 특기인 발레로 수녀원의 아침을 노래하고, 로버트 앤 수녀는 언더스터디에 대한 불만을 호소한다. 십자가상에 맞아 기억을 잃은 엠네지아 수녀는 메리 아네트 인형을 이용해 수녀로 살아가는 것에 대해 노래한다.  

다섯 수녀들은 좌충우돌 자신들만의 공연을 이끌어간다. 이들은 끊임없이 이어지는 황당한 위기 상황 속에서도 끊임없이 자신들만의 대처법으로 상황을 극복하려 한다. 작품은 이들의 고군분투를 통해 관객들의 웃음보를 자극한다. 특히, 뮤지컬 ‘넌센스’에 출연하는 배우들은 무용과 복화술, 소울과 가스펠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개인기를 선보이며 매력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폴앤조 보떼, 썸머 컬렉션 ‘메이크업 팔레트’ 출시
2
[신간] K, 구매 천재가 되다
3
레드페이스, 2023 봄·여름 화보
4
동보항공, 트랜이탈리아 예약 플랫폼 신규 론칭
5
제네시스, 2023 G90 출시
6
스테이피아, 인기 여행지 호텔 추가 할인 이벤트
7
도쿄관광한국사무소, 도쿄의 전망스폿 소개
8
아늑, 캠핑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 ‘아늑 멍쉘터’ 출시
9
[신간] 호구의 탄생
10
[신간] 또박또박 읽고 써요 12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