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패션
방한소재 슈즈 하나면 올 겨울 추위 걱정 “끝”
전보연 기자  |  jby@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1.26  18:17: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매서운 칼바람이 몰아치는 겨울이면 제일 먼저 추워지는 것이 손끝과 목덜미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월동준비의 첫 번째로 꼽는 것이 바로 장갑과 머플러 등 방한용품을 구비하는 일이다.
 

그러나 대다수의 사람들이 잊고 있는 것이 있으니 그 어느 부분보다 시린 ‘발끝’이다. 두꺼운 양말을 신고 앞코가 막힌 신발을 신는다고 해서 발끝에 머무는 겨울추위가 가시지는 않는다. 오히려 사무실에 앉아 업무를 하다 보면 따뜻한 사무실에서도 발끝만 추워지는 것을 느낄 수가 있을 것이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발끝을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신발로 올 겨울에는 보온효과뿐만 아니라 스타일까지 갖춘 방한소재 슈즈들이 인기를 모을 전망이다.

■ 세련되고 따뜻한 퍼운동화

겨울철에는 뭐니 뭐니해도 발을 감싸주는 뽀송뽀송한 퍼부츠가 최고다. 퍼부츠의 대명사로 꼽히는 양털부츠가 지난 시즌까지는 인기를 끌었지만 올 겨울에는 디자인성을 강조한 퍼부츠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노르웨이 태생의 북유럽 브랜드 스코노는 이번 시즌 다양한 컬러의 7가지 스타일의 퍼슈즈를 출시했다. 이번 시즌 새롭게 선보인 ‘CLASSIC HIGH LEOPARD’는 스웨이드 소재에 레오파드 무늬의 퍼가 트리밍 되어있어 고급스러우면서도 트렌디함을 표현 할 수 있다. 

또한 출시 후 2년 동안 매 시즌 완판을 기록하고, 이번 시즌 새롭게 리뉴얼되어 출시된 ‘REVOLUTION LEATHER FUR’는 겨울철 추운 날씨에도 발을 따뜻하게 보호하고 가죽 패치와 로고 장식이 세련미를 더해 여성뿐 아니라 남성들도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 스타일리시한 패딩부츠 

퍼운동화만으로 만족하지 못했다면 패딩과 퍼라는 최강의 방한소재들의 조합으로 이뤄진 스코노의 ‘노아 크리스티’ 패딩부츠가 있다. 눈과 비에 노출되어도 물이 흡수되지 않는 기능성 소재인 바이오 포렉스를 이용한 것이 특징인 노아 크리스티는 기존 패딩부츠의 단점인 뭉툭하고 발목이 두꺼워 보이는 투박한 디자인을 탈피, 스타일리시하면서도 날렵한 라인과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여성미를 더했다. 또한 신소재의 오솔캐어 인솔이 완충작용 및 개개인의 발 모양에 따라 유연하게 형태를 변형시켜 장시간 발을 편안하게 감싸준다. 

스코노 특유의 경쾌함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이번 패딩부츠는 청바지와 패딩점퍼와 같은 캐주얼 룩은 물론 모던하고 시크한 모직 코트와 스커트 차림에도 잘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전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