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교육출판
[신간] 시집 ‘자주달개비꽃'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5  19:03: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월간 시사문단의 등단 시인 임원호가 시집 ‘자주달개비꽃’을 그림과책에서 출간했다.

월간 시사문단 시로 데뷔한 임원호 시인은 그동안 문단에 발표한 시들을 엮어 한 권의 시집으로 출간하였다.

서울대 출신인 임원호 시인은 평생을 수학자로 살았고 교직에 봉사하였다. 지성인이자 수학을 가르친 스승인 그는 은퇴 후 시인이 되었다.

임원호 시인은 이번 시집에 자서에서 “나는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일제강점기, 6·25전쟁 등 질곡의 한세월을 보내면서 운 좋게 살아남은 세대다. 한평생 교직에 머물다 퇴직하고 시를 쓰는 것으로 시인으로서 삶에 보람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번 시집 해설은 조성연 교육학 박사가 썼다.

조성연 박사는 해설에서 임원호의 시집 ‘자주달개비꽃’ 해설 제목을 우아미와 서정성에 대한 소고라 표현하며 “이 시집에서는 우리에게 무엇을 주려고 하는 걸까. 단순히 세월이 가고 인생도 시든다는 것에 의미를 두었다면 단순성이나 관용적 표현의 단조로운 시들이 된다. 하지만 철학적 명제나 논리성에서 벗어나려는 몸부림을 통해 사랑의 삶과 생로병사를 담담하게 관조하고 있다. 또한 여러 형식·형태의 시들을 접하게 되면서 작시법과 시 쓰기의 재미를 살펴볼 수 있는 계기를, 더 폭넓게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림과책 대표 손근호 시인은 “임원호 시인은 분명 마음도 시인이다. 시에서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 그는 시를 통해 세상 사람과 호흡하는 글을 넣었고 이번 시집을 출간하였다. 이 시집을 읽는 이는 행운의 독자”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시집을 엮으면서 추천작을 아래와 같이 선정했다. 아래 시에서 시인의 아내 사랑을 읽을 수 있다. 아래 시는 이 시집을 읽는 독자들이 부부라면 서로에게 고백해볼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오래된 부부일수록 존재의 기쁨을 느끼게 해주는 작품이다. 현재 임원호 시인은 남양주 북학강문학제 추진위원이며 빈여백동인으로서 활동하고 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김상욱 작곡발표회 ‘法古創新 법고창신’
2
[신간] 뉴욕주민의 진짜 미국식 주식투자
3
[신간] 스포츠 마케팅, 광고주에게 팔리는 제안서
4
[신간] 갈매기의 노래 3
5
[신간] 윔피 키드 16 스포츠 영웅의 탄생 일기
6
도쿄관광한국사무소, 미쉐린 가이드 별 획득 라멘집 소개
7
[신간] 이시한의 열두 달 북클럽
8
써브웨이, 스페셜 굿즈 ‘카도 스노우 메이커’ 출시
9
트렉스타, 2022 임인년 설맞이 특별 이벤트
10
인스코비 더미코스, ‘FGF7 메타-바이옴클렌저’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