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라이프요리/맛집
CJ프레시웨이, 인큐베이팅으로 프랜차이즈 성장 견인
우먼데일리  |  webmaster@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1  10:48: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CJ프레시웨이가 대기업의 경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방향설정도 같이 해준 것이 지역 브랜드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때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삼송빵집 박성욱 대표)

 

CJ프레시웨이가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통해 프랜차이즈 사업에 나선 중소 업체들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있다.

 

식자재유통 전문기업인 CJ프레시웨이는 전국적으로 가맹점을 모집하거나 점포 확대를 시도중인 고객사를 대상으로 외식 트렌드 변화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원가절감 방안, 신메뉴 및 레시피, 제2브랜드 제안 등 프랜차이즈 인큐베이팅을 진행하고 있다

 

가맹사업을 시작한 중소 업체들은 CJ프레시웨이의 전국 물류,유통망을 기반으로 가맹점에 동일한 품질의 식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맛의 표준화를 이뤄내 성공확률을 높이고 CJ프레시웨이는 물류량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되는 상호 윈윈 효과를 내고 있다.

 

실제로 CJ프레시웨이는 2016년 2분기, 외식/급식 유통부분에서 기업형, 다점포 식당의 신규수주 등이 전년대비 49% 증가하면서 2400억여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7억원 증가한 것이다.

 

이런 매출 상승은 단순히 식자재를 공급하는 고객사 관계를 벗어나 인큐베이팅을 통한 강력한 신뢰구축이 밑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대구지역 대표 빵집에서 전국구로 떠오른 삼송빵집과 일본식 소고기 카츠 메뉴로 주목받는 고베 규카츠가 꼽힌다.

 

'통옥수수빵'으로 유명한 삼송빵집은 2015년 수도권에 처음 진출한 이후 1년 만에 전국적으로 16곳까지 점포를 늘렸다. CJ프레시웨이가 전국 물류망을 통해 식자재를 납품하게 되면서 현장제조와 고품질의 식자재를 사용한다는 원칙을 지킬 수 있었고, 모든 가맹점에도 본점에서 파는 그대로의 맛을 낼 수 있게 됐다.

 

CJ프레시웨이는 일명 마약빵이라 불리는 '통옥수수빵'의 주재료, 스위트콘을 비롯해 고로케에 들어가는 한우, 해남산 호박 등 삼송빵집의 직영, 가맹점 13곳에 모든 식자재를 납품하고 있으며 삼송빵집 전용 스위트콘 개발및 공급도 논의중이다.

 

또 삼송빵집이 구상중인 중국, 베트남 시장 진출과 관련해 법무적인 조언과 함께 현지 시장 조사에도 동행할 예정이다.

 

고베 규카츠는 브랜드 탄생부터 CJ프레시웨이와 고객사가 고민을 함께했다. 스테이크 전문점 블랙스톤을 운영하며 제2브랜드를 준비하던 고객사에 담당 영업사원이 일본에서 유행하는 규카츠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한 것.  고객사는 고심 끝에 살짝 익은 등심 위에 바삭한 튀김 옷을 입힌 규카츠를 개별 불판과 함께 제공하는 형태의 고베 규카츠를 런칭했다. 고베 규카츠는 개인 취향에 맞게 직접 굽기를 조절할 수 있어 인기를 끌었고 현재 전국 15곳까지 직영·가맹점을 확대했다.

 

CJ프레시웨이 외식직거래팀 목태원 부장은 "지역 맛집이 가맹점 모집을 통해 어디서나 똑같은 맛을 내기 위해서는 전국적인 물류, 유통망이 필수적"이라면서 "프랜차이즈로 성장을 원하는 중소 고객사에 대해서는 제2브랜드 제안, 메뉴개발, 일부 마케팅을 지원해 동반성장하는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CJ프레시웨이가 대기업의 경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방향설정도 같이 해준 것이 지역 브랜드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때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삼송빵집 박성욱 대표)

 

CJ프레시웨이가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통해 프랜차이즈 사업에 나선 중소 업체들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있다.

 

식자재유통 전문기업인 CJ프레시웨이는 전국적으로 가맹점을 모집하거나 점포 확대를 시도중인 고객사를 대상으로 외식 트렌드 변화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원가절감 방안, 신메뉴 및 레시피, 제2브랜드 제안 등 프랜차이즈 인큐베이팅을 진행하고 있다

 

가맹사업을 시작한 중소 업체들은 CJ프레시웨이의 전국 물류,유통망을 기반으로 가맹점에 동일한 품질의 식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함으로써 맛의 표준화를 이뤄내 성공확률을 높이고 CJ프레시웨이는 물류량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되는 상호 윈윈 효과를 내고 있다.

 

실제로 CJ프레시웨이는 2016년 2분기, 외식/급식 유통부분에서 기업형, 다점포 식당의 신규수주 등이 전년대비 49% 증가하면서 2400억여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7억원 증가한 것이다.

 

이런 매출 상승은 단순히 식자재를 공급하는 고객사 관계를 벗어나 인큐베이팅을 통한 강력한 신뢰구축이 밑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대구지역 대표 빵집에서 전국구로 떠오른 삼송빵집과 일본식 소고기 카츠 메뉴로 주목받는 고베 규카츠가 꼽힌다.

 

'통옥수수빵'으로 유명한 삼송빵집은 2015년 수도권에 처음 진출한 이후 1년 만에 전국적으로 16곳까지 점포를 늘렸다. CJ프레시웨이가 전국 물류망을 통해 식자재를 납품하게 되면서 현장제조와 고품질의 식자재를 사용한다는 원칙을 지킬 수 있었고, 모든 가맹점에도 본점에서 파는 그대로의 맛을 낼 수 있게 됐다.

 

CJ프레시웨이는 일명 마약빵이라 불리는 '통옥수수빵'의 주재료, 스위트콘을 비롯해 고로케에 들어가는 한우, 해남산 호박 등 삼송빵집의 직영, 가맹점 13곳에 모든 식자재를 납품하고 있으며 삼송빵집 전용 스위트콘 개발및 공급도 논의중이다.

 

또 삼송빵집이 구상중인 중국, 베트남 시장 진출과 관련해 법무적인 조언과 함께 현지 시장 조사에도 동행할 예정이다.

 

고베 규카츠는 브랜드 탄생부터 CJ프레시웨이와 고객사가 고민을 함께했다. 스테이크 전문점 블랙스톤을 운영하며 제2브랜드를 준비하던 고객사에 담당 영업사원이 일본에서 유행하는 규카츠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한 것.  고객사는 고심 끝에 살짝 익은 등심 위에 바삭한 튀김 옷을 입힌 규카츠를 개별 불판과 함께 제공하는 형태의 고베 규카츠를 런칭했다. 고베 규카츠는 개인 취향에 맞게 직접 굽기를 조절할 수 있어 인기를 끌었고 현재 전국 15곳까지 직영·가맹점을 확대했다.

 

CJ프레시웨이 외식직거래팀 목태원 부장은 "지역 맛집이 가맹점 모집을 통해 어디서나 똑같은 맛을 내기 위해서는 전국적인 물류, 유통망이 필수적"이라면서 "프랜차이즈로 성장을 원하는 중소 고객사에 대해서는 제2브랜드 제안, 메뉴개발, 일부 마케팅을 지원해 동반성장하는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먼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폴앤조 보떼, 모이스처 로션 출시
2
[신간] 슬픈 한강
3
환절기 맞춤! 함께 쓰면 더 좋은 꿀 조합 듀오
4
[신간] 운의 힘
5
서귀포 칼호텔, ‘간편 여행 패키지’ 선보여
6
[신간] 별을 줍는 아이들
7
[신간] 생의 쉼표
8
외식업계, ‘치즈 가득’ 신메뉴로 가을 입맛 당긴다
9
마스크에 지친 피부 위한 화장품 선물 인기'
10
[신간] 새로운 도전과 향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