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문화예술영화
영화 <타투> 윤주희 ‘나쁜 손 댄스’의 속뜻은--
전보연 기자  |  jby@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1.26  09:14: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타투와 연쇄살인이라는 이색적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타투>(제공 (주)두타연, 제작 (주)다세포클럽, 감독 이서)가 클럽에서 남자들의 배를 만지는 윤주희의 ‘나쁜 손 댄스’의 속뜻을 공개했다.

영화 <타투>는 말 못할 상처로 비운의 타투이스트가 된 수나(윤주희 분)가 자신을 가해한 범인 지순(송일국 분)을 우연히 고객으로 만나면서 시작되는 질긴 악연을 숨막히게 그린 영화.

 특히 타투 시술이 라이브로 진행되는 영화 초반 클럽신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후끈한 열기의 클럽에서 남자들의 배를 더듬는 윤주희의 나쁜 손이 눈길을 끌어 영화 <타투>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극 중 ‘나쁜 손 댄스’의 정체는 수나(윤주희 분)가 과거 말 못할 상처를 남긴 범인을 찾기 위해 하는 자신만의 독특한 행동으로, 그녀가 범인에 대해 유일하게 기억하는 것이 배 아래쪽에 위치한 그의 흉터뿐이기 때문. 그렇기에 클럽신은 음악에 맞는 춤과 함께 과거 상처에 대한 캐릭터의 아픔을 동시에 표현해야 하는 난이도 높은 장면이었는데, 배우 윤주희는 이를 매혹적인 몸짓과 원숙한 표정 연기로 완벽하게 소화, 현장에 있던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영화 <타투>의 이 서 감독은 "시끄러운 현장 분위기 속에서도 신에 대한 윤주희의 몰입도가 상당히 높았다. 특히 연이은 촬영에 지칠 법도 했지만 이에 아랑곳 않는 그녀의 눈빛과 몸을 사라지 않는 연기 투혼으로 열정을 다했다"고 귀띔했다.

 일명 '나쁜 손 댄스'라 불리는 배우 윤주희의 매력적인 춤사위 속에 범인의 ‘흉터’를 찾는 타투이스트 수나의 아픔이 담겨있는 영화 <타투>는 오는 12월 10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전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시오리스 15개 제품 코스모스 유기농 인증 완료
2
키엘, 네이버 럭셔리 뷰티 페스타 깜짝 입점
3
KFC, “잠든 앱 깨우고 치킨 9,900원 쿠폰 받자!”
4
스탠딩 에그, 24일 거미 ‘그대 돌아오면’ 리메이크 음원 발매
5
오드리앤영, 60% 파격 할인 프로모션
6
넥스트 더마 코스메틱 ‘토코보(TOCOBO)’ 론칭
7
아이젠 비데, 블랙프라이데이 기념 66% 할인
8
여행 중 사회적 거리두기는 개별자유여행으로
9
인스턴트 브랜드, 국내 공기 청정기 시장 진출
10
닥터올가, 헤어·바디 제품에 친환경 패키지 적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