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건강
작은 충격에도 골절되는 노인성 골다공증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1.29  10:47: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고에 따르면 골다공증 환자가 2007년부터 2011년까지 4년 새 44.3% 늘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이 37%로 가장 높았고, 60대가 34.4%, 50대가 22.3%로 나타나 50대 이상이 93.7%를 차지했다. 이 중 여성 점유율은 약 92.5%로 남성에 비해 12.3배나 높았으나 연도별 증가율은 남성이 높아 남성에게도 안심할 수 없는 질환이 됐다.

골다공증이란 뼈의 양이 감소하고 질적인 변화로 인해 뼈의 강도가 약해져서 위험이 증가되는 질환을 말한다. 골다공증 자체로는 대부분 증상이 없지만 외부 충격에 의해 손목, 척추, 고관절 등 신체 모든 부위에서 쉽게 골절이 일어날 수 있고, 골절이 발생하면 통증이 심하고 뼈가 붙는 시간이 일반인에 비해 길기 때문에 치료에 오랜 시간이 필요하게 된다.

특히 나이든 노인들은 실외뿐만 아니라 실내의 미끄러운 바닥 및 책상 모서리 등에서 발생하는 충격에도 쉽게 골절이 발생할 수 있는데, 그중에서도 척추 뼈가 내려앉는 척추압박골절과 같은 척추골절은 골다공증이 있는 노년층에게 빈번하게 발생한다.

척추골절은 통증이 심해서 잘 걸을 수가 없게 되어 환자는 거동을 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심해지는데, 이렇게 움직이지 않다 보면 골다공증이 더 심해지고, 골다공증이 더 심해질수록 뼈는 더 쉽게 골절될 수 있다.

이와 같은 현상 방지를 위해서는 골다공증 치료가 우선 되어야 한다. 치료 후에 당장 통증이 없어진다고 해서 완치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부주의하게 생활을 하게 되면 골절이 습관처럼 따라다니게 된다. 골절은 치료를 방치하거나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골절이 더욱 심화되어 치료 자체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치료가 필요하다. 따라서 증상이 발생하는 초기에 진단을 받고 치료하는 것이 가장 최상의 선택이라고 할 수 있다.

첨단 척추관절 의정부튼튼병원 윤종석 원장은 "골다공증은 특별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평소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골절상을 입은 뒤에야 비로소 알게 되는 환자들이 많다"며 "요즘처럼 날씨가 춥고 빙판길이 많은 겨울에는 더욱 골절 위험에 노출되기 쉬우므로 사전에 미리 운동이나 육체적 활동을 통해 골밀도를 높게 유지하려는 생활습관 개선의 노력이 필요하고 골다공증 환자들은 낙상으로 인한 척추질환 발생 위험이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신간] 내 삶에 위로가 되어 준 한마디
2
[신간] 쏟아진 부동산 대출규제 어렵지 않은가요?
3
오뚜기, ‘오즈키친 멘보샤’ 출시
4
투썸플레이스, 인절미 생크림·흑임자 생크림 ‘떠먹는 케이크’로
5
솔리드 정재윤, 첫 솔로 EP ‘Voyage.01’ 발매
6
몽클레르 앙팡), 2020 가을/겨울 컬렉션 공개!
7
[신간] 스베덴보리
8
샤브향, 신메뉴 ‘월남쌈 생조개 샤브’ 출시
9
노스페이스, 추석 선물 아이템 20 F/W ‘하이킹 컬렉션’
10
[신간] 청춘사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