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건강
방치하면 불임까지 될 수 있는 여성질환 ‘질염’, 남편도 함께 치료해야
류동완 기자  |  rdw@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1.24  12:12: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질염은 여성들이 흔히 걸리는 감기같은 병으로, 정확하게 진단하고 치료를 하면 완벽하게 나을 수 있다. 현미경으로 검사한 뒤, 처방된 약을 먹으면 되기 때문에 치료 과정 역시 간편하다. 그러나 환자가 처방전 없이 임의대로 약을 먹으면 만성이 되어 복막염이 될 수 있고, 영구적인 불임의 원인도 될 수 있기 때문에 초기 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질염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95% 이상 성관계로 전염된다. 성병으로 분류되어 남편도 함께 치료받아야 하는 병이기도 하다. 여성만 치료해서는 낫지 않기 때문에 남편에게는 트리코모나스 병균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함께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여성에게 질염이 발견되었을 때는 일주일 정도는 성관계 시 콘돔을 사용하는 것이 필수이다.

트리코모나스 질염 다음으로 많이 나타나는 것이 칸디다성 질염이다. 무좀균과 비슷한 칸디다 알비칸스라는 곰팡이균에 의한 것으로, 하얀 냉과 함께 가려움증이 동반된다. 남편과 함께 치료받지 않아도 되지만 재발하는 경우에는 함께 약을 복용하는 것이 좋다. 또 약물 복용과 함께 꾸준히 질정을 삽입하면 쉽게 치료되지만, 재발 빈도가 높으므로 전체적인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여러 가지 세균에 의해 일어나는 세균성 질염도 흔하다. 간단한 외래 균검사로 진단이 가능하지만, 세균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진단 없이 약을 복용하면 만성 염증이 되어 불임의 가장 큰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만성 염증이 되면 불임을 비롯해 복막염, 하복부 및 허리 통증 등이 나타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여성이 세균성 질염에 걸린 경우, 남편 역시 비뇨기과에서 진단을 받은 뒤 약을 복용해야 한다.

질염은 검진 후 치료를 받으면 100% 완치되는 병이다. 간혹 쉽게 생각하여 민간요법이나 잘못된 방법으로 치료하면 합병증으로 인해 평생 고생할 수도 있다. 증상이 없어도 정기적인 자궁암 검사와 함께 질염 검사를 하면 더욱 효과적이다.

호산산부인과 병원 대표 방장훈 원장은 질염을 막기 위해 평소 질 분비물 체크하기, 성기 부위를 청결하고 건조하게 하기, 꽉 끼는 옷 피하기 등을 강조했다.

류동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강력한 보습에 유랑(URANG) ‘S.O.S 멀티밤’
2
투썸플레이스, 2020년 크리스마스 케이크 출시
3
어반랩스, 액상마카 ‘마카롱EX’ 출시
4
‘방구석 나’와 ‘사회적 나’의 뷰티 습관 거리두기
5
12세 꿈나무 소리꾼 안유빈, 경기 잡잡가 발표회
6
트렉스타, 고기능성 구스다운 ‘히트알파’ 출시
7
‘베지밀 검은콩 두유’ 리뉴얼 출시
8
[신간] N잡러로 살기로 했습니다
9
[신간] 법의 이름으로
10
앙상블블랭크, 28일 대구콘서트하우스 실내악축제서 공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