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뷰티&헬스패션
맨즈 스타일, 올 겨울은 ‘퍼 트리밍 점퍼’
전보연 기자  |  jby@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1.04  20:01: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럭셔리하고 따뜻한 퍼가 올 겨울에도 의류는 물론 가방, 신발 등 다양한 곳에 포인트로 활용 되고 있다. 여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퍼가 최근에는 남성들의 제품에도 많이 선보여 눈길을 끈다. 그 중 퍼 트리밍이 된 점퍼는 세련되면서 럭셔리한 느낌을 연출하기 좋다. 겨울 분위기를 내기 좋고 퍼 소재의 부분 적인 활용으로 남성이 입기 부담 없으면서도 멋스러워
한 윈터 아이템으로 꼽힌다.  

올 겨울에는 특히 시크한 빅 사이즈의 아웃 포켓 처리가 돋보이는 아웃도어 스타일의 점퍼에 부드러운 퍼 트리밍의 믹스매치와 안정감 있는 컬러가 더해져 클래식한 감성까지 아우르는 스타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 네크라인 부분이나 후드, 후드 내피 등에 활용된 풍성한 퍼 소재가 보온성을 더해 준다. 또한 다양한 톤의 클래식한 브라운 컬러의 퍼가 활용되어 더욱 편안하고 포근한 분위기를 연출해 준다.  

PAT(피에이티) 마케팅실에서는 "특히 이번 시즌에는 가볍고 캐주얼한 느낌의 패딩 스타일의 점퍼나 야상 재킷에 럭셔리한 퍼를 덧대어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업그레이드 돤 제품들이 많이 선보인다. 퍼 트리밍 점퍼 안에 셔츠와 니트 카디건을 레이어드 한 후 정장 팬츠와 매치해 비즈니스 웨어로 연출해 주면 의외로 잘 어울리는데 단 광택이 없는 점퍼가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해 주니 참고 하고 주말에는 컬러 블록이 돋보이는 스웨터, 빅 사이즈의 백 팩과 경쾌하게 코디 해 캐주얼한 위캔드 룩으로 즐겨도 좋다"고 전한다. 

더불어 부드러운 스웨이드 점퍼나 매끈한 가죽 점퍼의 소매나 옷의 마감 부분 퍼 트리밍으로 엣지를 준 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가죽 특유의 와일드 하고 견고한 느낌이 부드럽고 럭셔리한 퍼 디테일이 더해져 고급스럽고 따뜻한 느낌을 더했다. 도톰한 코튜로이 팬츠에 브라운 컬러의 워커 부츠를 매치해 아웃도어 느낌의 시크한 어번 캐주얼 룩으로 즐길 수 있는데 가죽 장갑을 매치하면 매니시한 느낌이 배가된다.

 

전보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