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먼데일리
재테크부동산
동네병원 하루11.4개씩 문연다 vs 4.4개씩 준다의 진실은?
윤성환 기자  |  ysh@woman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14  09:56: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모 개원컨설팅 정보업체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바탕으로 동네 메디컬업종 관련해서 최근 3년간 치과는 하루에 2.1개꼴로 폐업한다는 통계발표에 이어 이번에는 2012년 기준 동네병원이 하루에 4.45개꼴로 폐업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같은 방식으로 통계를 신규개업 비율로 가공하면 치과는 최근 3년간 하루 평균 3.15개가 문을 열고, 2012년 기준 동네병원은 4.99개씩 문을 연다고 할 수도 있다. 

같은 자료를 가지고 통계를 분석하는데 하늘과 땅차이로 다르게 느껴지는 진실은 무엇일까? 

문제는 통계를 가공하는 가공의 방식과 관점을 어디에 두는가에 있는데 가공의 방식에 따라 통계대상의 흐름이 전혀 다르게 느껴지는 양상을 띄게 되는 셈이다. 

조사자료를 보다 현실성 있는 분석으로 가공해보면 우선 동네병원으로 인식이 익숙한 대상이 될 수 있는 대상으로 보건진료소나 매머드 병원급등을 제외하고 개원의 중심의 치과나 한의원 등을 합산하는 것이 맞다. 

이럴 경우 치과는 최근 3년간 하루 평균 3.15개가 문을 열고 2.12개가 문을 닫아 1.03개가 순 증가하고 있고, 동네병원은 2012년 기준 하루에 11.41개가 문을 열고 9.2개가 문을 닫아 2.2개가 순 증가하고 있다고 해야 현실성 있는 통계 가공이 된다. 

데이터 분석의 차이에 따라 의료메디컬관련 투자자나 상가공급자 개원의 등과 같은 이해관계자의 시장상황 판단이 하늘과 땅차이로 달라지게 되는 셈이다. 

폐업증가의 관점에서 데이터를 분석해보면 2010년 개업수 대비 폐업율 73% 2011년 개업수대비 폐업율 75% % 2012 개업수 대비 폐업율 81%로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순증가에도 불구하고 동네병원의 포화도가 심화되어져 가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상가투자자의 임차안정성 측면에서 메디컬이 불리한지 여부를 살펴보면 상가뉴스레이다에서 비교 평가한 국세청 내부행정자료와 비교해볼 필요가 있다. 

국세청 내부행정 자료인 "연도별 사업자 현황"을 살펴보면 법인/일반/간이/면세 사업자의 총 신규개업과 폐업율이 2007년 신규대비 79% 2008년 78% 2009년 81% 2010년 80% 2011년 83%로 전반적 업종의 신규개업이 순증가하고 있는 와중에 신규개업 대비 폐업율도 늘고 있다. 

의료메디컬이 속해있는 면세사업군을 살펴보면 신규개업대비 폐업율이 2007년 85% 2008년 74% 2009년 76% 2010년 81% 2011년 84%로 나타나고 있다. 

동일 기간인 2010년과 2011년의 국세청 전체사업자 폐점율 80%와 83%, 면세사업자 81%(2010년) 84%(2011년)와 대비해 메디컬 부분은 73%(2010년), 75%(2011년)로 나타나 일반적 개업이나 면세사업자 동일계열 군에서도 폐점율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나 임차안정성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할 수 있다. 

즉, 전반적 관점에서 흐름과 추이를 본다면 산업계 전반적으로 신규개업이 폐업보다 많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지만 신규개업 대비 폐업비율도 꾸준히 상승중에 있으며, 이중 동네병원 분야는 순증가중이 폐업율도 늘고 있지만 다른 판매/서비스 등의 업종과 대비 상대적으로 폐점비율이 낮은 임차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매출을 병의원처방전에 의존하고 있는 약국이 2010년까지 순증가를 보이던 약국이 2011년부터 개업보다 폐업이 증가로 선회하면서 2012년에는 폐업비율증가가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어 메디컬 개업비용지원이나 인테리어지원 등과 맞물려 수익과 경영악화가 심화되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상가정보제공업체 상가뉴스레이다 선종필 대표는 "흐름을 반영하지 못한 임의가공 자료가 시장을 왜곡하고 있는 경우가 상당수 있기 때문에 이해관계자들의 세심한 판단이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윤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이슈
1
스마트학생복, 편안함과 예쁜핏 스타일링 제안
2
테팔, 저지방 프라이어 ‘이지프라이 디럭스·클래식’
3
성난 피부 잠재우는 '진정' 케어 제품 인기
4
트렉스타, 친환경 컬렉션 ‘Treksta 752 라인’ 출시
5
일교차 큰 시기, 민감한 ‘눈가 피부’ 관리가 필수!
6
피부 진정, 트러블 관리 아이템 주목
7
예민해진 피부의 각질 고민까지 홈 케어로 '극복'
8
식품업계, MZ세대 사로잡는 이색 신제품 출시 활발
9
컬럼비아, 멀티 스포츠 슈즈 ‘비테스™ 컬렉션’ 출시
10
조성아22, 탱글이 슈퍼베리 라인 2종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26-5 월드메르디앙2차 1010-3  |  대표전화 : 010-9964-4101  
팩스 : 02)362-9036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28   |  발행인 : 윤성환  |  편집인 : 이동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성환
Copyright © 2011 우먼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sh@womandaily.co.kr